X
[경기도 신공항 '공론화'가 답이다] 4. 인구 800만 공항 6개도 부족한 영국 런던
[경기도 신공항 '공론화'가 답이다] 4. 인구 800만 공항 6개도 부족한 영국 런던
  • 김현우
  • 승인 2020.03.18 21:09
  • 수정 2020.07.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대한 부와 경제력"…10년 넘도록 '공항 열풍'

대규모 여객, 발전기반 시각
과투자 우려가 예상외 지지로
일부는 오히려 신속투자 주문
환경 중시 고려 공론화 돌입
히드로공항 확장 확실시
도 남부 인구 750만 운집
여객 수요, 공급 못따라갈 판
영국인 "도내 공항은 당연"
▲ 영국 런던 히드로공항 제4터미널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the airport is economic.(공항이 곧 경제다)"

영국에 10년 넘도록 '공항 열풍'이 가라앉지 않는 건 한마디 주장 때문이다.

런던 권역에 무려 6개의 공항을 뒀으면서, 히드로공항은 '유럽 제1위'로 도약한 시점.

하지만 공항을 더 지으려는 영국의 욕심은 끝나지 않았다.

'경제'로 시작해 '경제'로 끝나는 목적을 내세운다.

주민들의 지지층도 꽤나 결집 돼 있다.

새로운 공항으로 성장 활로를 모색하는 이 사례는 국내 대도시인 경기도와 비교 대상에 오르곤 했다.

"배워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안까지 나온다.

왜일까.


# '6개 공항' 영국 런던, 배경은 '경제성장'

영국 런던은 '공항 강대국'으로 꼽힌다.

수도인 런던 내 히드로국제공항을 비롯해 개트윅·루턴·스텐스테드·런던시티·사우스엔드 등 공항이 남동부로 배치돼있다.

미국 뉴욕(3개)보다 많은 공항이다.

이 상황에서 2006년 영국 정부가 내놓은 '수도권 공항 확장방침'은 항공산업에서 이례적인 사건으로 기록됐다.

히드로공항에 약 186억 파운드(약 28조3800억원)를 들여 새 활주로를 놓는다는 방안은 '과투자 사업' 구설수에 오를만했으나 지역 분위기가 예상 외로 흘러갔다.

반대로 가득할 것 같았던 의견 층이 '추진 지지' 쪽에도 상당히 몰렸기 때문이다.

일부 마을 주민들은 정부에 신속한 행정을 주문하며 조직적으로 움직였다.

노동당 등 정당을 비롯해 상공회의소, 산업협회, 노동조합연맹 등 단체와 항공업계, 관광여행업계까지 가세했다.

이들은 공항이 가져오는 막대한 경제력을 지지 이유로 내비쳤다.

히드로공항 이용여객 수는 2016년 기준 7570만여명에 달한다.

국제여객 부분 세계 2위다.

영국은 대규모 여객을 자신들의 발전 기반으로 보는 시각이 강하다.

비행기로 오가는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관광·상업·문화 수준이 상승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히드로공항의 활주로가 3901x45m 규모 등 2개밖에 없어 미래에 증가하는 항공수요를 대응하지 못하고, 성장 동력도 줄어든다는 우려가 나왔다.

실제 해당 공항은 수용능력의 약 99%까지 치솟을 정도로 포화상태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이·착륙이 지체되고, 비행기가 1분 간격으로 뜨는 등 국제노선이 혼잡해지고 있다.

영국상공회의소는 활주로 증설 뒤 2020~2080년 간 무려 약 300억 파운드(약 45조85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한다고 추산했다.

이는 사업에 소요되는 추정예산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또 6만개의 공사 일자리와 8000개의 운영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공항위원회를 통과한 히드로공항 활주로 확장(안)은 이듬해 10월 영국 정부로부터 승인받았다.

일각에서 환경단체 반대의견을 부각해 가능성을 낮게 쳐왔으나, 현 공항여론을 담당하는 각종 기관의 판단으로는 추진이 확실시돼있다.

다만 당국은 갈등을 감안, '공론화 단계'로 돌입한 상태다.

추진 중간에 대안으로 히드로가 아니라 개트윅 또는 스텐드테드공항을 손보는 방향도 제시됐으나, 큰 지지는 얻지 못했다.
 


▲ 전국 공항 현황

# 인구 1000만여명 경기남부 '여객수요'가 과제

런던 히드로공항은 노후화 등 시설적인 문제도 겪고 있다.

그럼에도 런던이 '선진형'으로 뽑히는 이유는 단연 '수요 분산' 때문이다.

인천공항이 세계 상위권 수준으로 도약한 지금 이 시점, 국내 전문가들 사이에서 런던 벤치마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부분이다.

도에서도 특히 남부지역은 약 750만여명(약 58% 비율)이 몰려있고,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세계적 기업을 비롯한 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른 지 오래다.

하지만 공항은 단 한 개도 없어 나중에 여객·물류 수요가 공급확대 속도를 따라가지 못할 관측이 제기됐다.
런던의 경우도 히드로에 수요가 몰려 전체적인 공급 해결에 애를 먹고 있지만, 남은 5개 공항이 그나마 여객 압력을 분산시키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인구 516만 전라권에는 공항만 5곳이 있다. 경기남부권은 인구, 물류 등 잠재적인 수요가 상당하다"며 "특히 2035년 인천공항의 여객처리 능력이 초과한다는 전문가들의 제언 등을 봤을 때 준비 정도는 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통•번역= 김환희 ghksgml10012@naver.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