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인사말
대표이사 김영환
언론다운 언론으로

안녕하십니까?
인천일보 대표이사 김영환입니다.

인천과 경기도의 대표적 언론인 인천일보에서 추구하는 바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시대에 부응하고 주민들과 소통하는 언론입니다.

인천지역 첫 지역 신문으로, 1945년 해방 직후에 창간된 <대중일보>는 열악한 제작환경과 혼란스러운 정치적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이 시대적 상황에 부응하여 지역 언론으로서 역할을 다하려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인천일보>의 주 독자층인 인천시와 경기도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북이 대치한 지리적 특수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인천일보>는 다른 언론보다 더 관심을 갖고 시대적 상황을 이끌어 나갈 것입니다.

둘째, 지역에 밀착한 공동체 저널리즘을 추구합니다.

이를 위해 다양한 계층에 지면을 개방하고, 지역 단체들과 협업을 강화하고, 필요하면 지역의 인터넷 매체와도 협업하여 지역 주민들이 꼭 필요한 정보가 담긴 주민이 원하는 신문을 만들고자 합니다.

인천일보는 종이신문 중심의 현 제작시스템을 뉴미디어 시대에 맞게 개편하겠습니다.

신문 제작 시스템을 디지털방식 체제로 전면 교체하여 취재 현장에서 바로 독자에게 기사를 서비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인천일보 기자는 취재현장에 마지막까지 남아 더 취재하려는 기자”, “인천일보 기사는 다른 신문과는 뭔가 다르다”는 평가를 받는 인천일보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독자 여러분과 자주 소통하며 언론다운 언론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2월 26일
대표이사 김영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