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건강한 시민 신바람 인천] 지역사회 중심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을
[건강한 시민 신바람 인천] 지역사회 중심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을
  • 이순민
  • 승인 2016.09.20 00:05
  • 수정 2016.09.19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政 종합계획 '예방·치료·돌봄' 강조
인천시, 공연·전시 등 다양한 행사로 앞장

치매 진단과 치료, 간병 등에 들어가는 '치매 비용'은 인천에서만 연간 4684억원이다. 전국으로 범위를 넓히면 무려 10조6458억원에 이른다.

'치매는 예방이 최선'이라는 말이 있다.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접하고, 조기에 검진하는 것이 그만큼 중요하다. 그러려면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일부터 이뤄져야 한다.

정부가 발표한 '2016~2020 국가 치매관리 종합계획'은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역사회가 치매 가정의 울타리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지역사회 보호가 원칙"

국가 치매관리 종합계획은 지역사회 중심의 치매 예방·치료·돌봄을 강조한다. 치매전문센터 운영과 치매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경제적 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인천에는 총 18곳의 치매전문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예방부터 조기 발견, 맞춤형 치료, 보호를 통해 '치매 걱정이 없는 인천'을 만드는 공간이다.

박지현 평택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7월20일 인천시 광역치매센터의 치매 관리 학술 세미나에서 "친숙한 환경에서 치매노인을 보호하는 것이 첫 번째 원칙"이라며 "지역사회가 통합적 지원 체계를 갖추고 간병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했다.

▲21일은 치매 극복의 날

오는 2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치매 극복의 날이다. 시는 치매에 대한 인식을 바꾸고, 사회 전체가 치매를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매년 치매 극복 행사를 열고 있다.

지난 7일 종합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 '치매 극복의 날 기념 문화예술제'에선 치매 인식 개선을 위한 사진·시화 공모전, 치매환자 가족들의 공연으로 꾸며져 의미를 더했다.

시 관계자는 "치매 예방 수칙과 체조, 조기검진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하면 치매 걱정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며 "치매 환자와 가족을 돕는 치매 파트너들도 활동하면서 치매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