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물밀물] `개항장'의 역사성
[썰물밀물] `개항장'의 역사성
  • 이문일
  • 승인 2020.05.03 19:02
  • 수정 2020.05.1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인천 중구청 주변엔 전국 곳곳에서 올라온 관광버스가 줄을 이었다. 인천의 개항장 거리가 어떠했을지를 살펴보려고 많은 관광객이 찾았다. 요즘은 코로나19 사태로 뜸해지긴 했어도, 그만큼 인천의 개항장은 관심을 끄는 곳이다. `인천개항장문화지구'엔 19세기 말 인천 개항과 관련한 근대 역사문화재들을 보존하고 있다. 당시 모습을 복원해 방문하는 이들에게 크고작은 볼거리를 제공한다.

1883년 일제에 의한 강제개항이긴 했어도, 인천은 개항 후 외국문물을 처음으로 받아들인 도시로 유명했다. 서울로 진출하기 위한 교두보로, 인천은 그야말로 서양의 최첨단 문물을 모아 건설한 곳이었다. 얼마나 화려했던지, 당시 국내 일부 학교에선 인천으로 수학여행을 올 정도였다. 그 무렵 인천에 가보지 않은 사람은 `촌놈'으로 불렀다고 전해진다. 인천의 위상이 어땠는지를 실감할 수 있는 대목이다.

사실 인천은 개항 이전엔 한적한 포구였다. 제물포항으로 더 알려진 인천엔 갯벌을 중심으로 오두막이 옹기종기 모인 어촌이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일제가 조선 침략의 일환으로 인천항을 개발하면서 확 달라졌다. 외국 상인들이 점점 인천으로 모여들어 자리를 잡아갔다. 외국인들이 자유롭게 거주할 수 있는 치외법권 지역, 즉 조계지도 생겨났다. 여러 나라 문화가 공존하는 국제도시로 번성한 까닭이다. 현 중구청(일제 때 인천부청) 일대엔 근대건축물이 즐비하고, 우리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곳도 수두룩했다. 관광객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다 간 조상들의 흔적을 보려고 인천을 찾는 듯하다.

아쉽게도 한국전쟁 때 이런 근대건축물은 대부분 소실됐다. 인천상륙작전으로 초토화한 인천에서 `화려했던' 시절을 찾긴 힘들다. 일제가 만든 `계획도시'이긴 했어도, 인천의 실상을 통해 열강들의 근대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친 일은 정말 애석하다. 아직 남은 건물은 중구청사를 비롯해 일본우선주식회사, 일본제58은행 인천지점, 답동성당, 홍예문, 일본제1은행 인천지점, 제물포구락부, 자유공원 등 소수다. 전국 최초의 서양식 호텔 대불호텔과 일본식 목조주택 등은 고증을 거쳐 복원한 건물이다. 그래도 여기저기서 모인 탐방객은 개항의 역사를 돌아보며 `장소성'을 기억하고 기록한다.

중구 개항장 문화재 야행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야간 관광상품으로 인정을 받았다.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하는, 꼭 가봐야 할 `야간관광 100선'으로 뽑혔다. 2016년 인천의 가치 재창조 선도사업으로 시작된 문화재 야행은 2017년 최우수에 이어 이번에 다시 이름을 올렸다. 명실상부한 수도권의 야간문화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오는 9월 탐방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야행에 `인천 최고·최초'의 문화재 체험도 곁들이면 어떨까 싶다.

 

이문일 논설위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