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성남 중원을 각 후보 진영 스케치] 최종투표율 31.5% … 긴장감 속 개표 주시
[성남 중원을 각 후보 진영 스케치] 최종투표율 31.5% … 긴장감 속 개표 주시
  • 김철빈
  • 승인 2015.04.30 00:18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진 후보 캠프, 당선 확정되자 축제 분위기 … 통진당 재기 실패
▲ 4·29 재·보궐선거가 치러진 29일 오후 성남시 중원구 성남방송고등학교에 마련된 성남 중원 국회의원 보궐선거 개표장에서 개표 요원들이 투표용지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29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 치러진 성남중원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날 유권자 20만9799명 중 6만6137명이 투표해 최종 투표율은 31.5%에 그쳐 국회의원 선거가 실시된 3곳보다 저조한 기록을 보였다.

각 후보 진영은 시간대별 투표율 추이를 분석하며 지지자들의 투표를 독려하는 등 전력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후 8시 투표종료와 함께 시작된 개표에서는 새누리당 신상진 후보가 초반부터 선두를 유지하면서 표차를 벌렸다.

선거사무소를 가득 메운 지지자들은 신 후보가 앞서가는 개표결과가 나올때 마다 "신상진"을 연호하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밤 10시쯤 당선이 확실시 되자 신 후보 캠프는 축제분위기가 절정을 이뤘다.

한 지지자는 "다른 후보들이 정치공방만 하고 있을 때 옆집 아저씨처럼 푸근하게 지역주민들에게 다가선 것이 승리의 요인"이라고 자평했다.

헌법재판소의 옛 통합진보당 해산 판결로 치러진 재보궐 선거에서 재기를 노렸던 무소속 김미희 후보는 8.46%의 득표율로 두자릿수에도 미치지 못해 진보진영의 꿈이 무산됐다.

게다가 야권성향의 표가 분산된 책임만 떠안게 돼 향후 행보도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성완종 리스트' 파문에도 불구하고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새정치민주연합은 당장 내년으로 다가온 20대 총선 전략부터 차질을 빚게 됐다.

/이병우 기자 lbo293@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