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與 강화 野 검단서 "투표해 달라" 읍소
與 강화 野 검단서 "투표해 달라" 읍소
  • 신상학
  • 승인 2015.04.23 21:45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강화을 여야 강세지역 뚜렷 … 투표율 촉각
새누리 문자 발송 - 새정치 안철수 내세워 독려

인천 서구강화군 '을' 지역구에 대한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오늘부터 양일 간 실시되는 가운데 여야 정치권이 이번 사전투표율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평일과 휴일이 겹친 사전투표의 투표율을 분석할 경우 투표 당일인 29일 투표율을 미리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집계된 사전투표율과 예측된 본선 투표율을 대입할 경우 여야 후보들에 대한 당락 여부가 어느 정도 윤곽이 보일 것으로 전망되면서 지역 정가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인천 서구강화을 지역의 경우 타 지역과는 달리 여세와 야세가 뚜렷한 지역구 두 곳이 공존해 있는 특수성을 띠고 있다. 여세가 강한 강화지역의 투표율이 높고 야세가 강한 검단지역 투표율이 낮을 경우 새누리당이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되며, 그 반대일 경우 야당의 지역구 입성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여야 모두 "투표에 참여해 달라"며 한 목소리로 지역구 주민들에게 읍소하고 있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보면 그 목소리는 각자의 유리한 지역구로 향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새정치연합의 경우 이 같은 점을 파악하고, 검단지역에 상대적으로 많은 젊은 유권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안철수 의원을 내세워 사전투표를 권유하고 있다.

신 후보 측 관계자는 "중앙당 차원에서 인기가 있는 스타급 의원, 이를테면 안철수 의원 목소리로 주변에 투표를 권유하는 ARS를 활용하고 있다"며 "우리도 자체적으로 투표 권유 명함을 만들어서 돌리는 등 사전투표를 권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단지역 사전투표율은 아주 중요하다"며 "검단 사전투표율이 높아지면 저희들에게 고무적이긴 하지만 강화는 상대적으로 불리한 지역인 만큼 그쪽에서 높아졌을 경우 득실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안 후보에 대한 유권자들의 지지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투표율은 크게 상관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많은 분들에게 사전투표 알리고 있다"면서도 "안 후보가 검단과 강화의 숙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후보라는 것을 유권자들이 점점 믿고 확신하고 계시기 때문에 투표율과 관계없이 안 후보의 승리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후보의 장점과 호소가 충분히 전달돼 안 후보가 당선이 될 것"이라며 "29일 투표 못하는 분들은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해 달라"고 전했다.

/신상학 기자 jshin0205@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