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인천시∙충청남도,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 위해 손 잡았다
경기도∙인천시∙충청남도,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 위해 손 잡았다
  • 임태환
  • 승인 2021.02.26 17:06
  • 수정 2021.02.26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충청남도청에서 열린 ‘서해안권 대기질 개선사업 관련 업무협약’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물론, 박남춘 인천시장과 양승조 충남지사,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공모에 뽑힌 ‘서해안권 대기질 개선사업’ 성공을 목표로 인천시∙충청남도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6일 충청남도청에서 박남춘 인천시장,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공동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도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와 인천∙충남은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사업 관련 기획은 물론 사업계획 수립과 제도개선, 연구용역 및 홍보 등을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서해안 지역이 화력발전소와 석유화학단지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이 많아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기 때문이다.

주요 사업 내용은 ▲초광역 대기질 관리체계 구축 ▲미세먼지 대량 배출사업장에 대한 배출량 관리 및 합동점검 ▲취약계층 건강영향조사 관리방안 마련 ▲선박 배출량 공동조사 및 중소형 선박 배출기준 제도 마련 공동건의 등이다.

이날 이 지사는 “인류의 미래가 달린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탄소제로를 향해서 꼭 가야 한다”며 “우리가 다른 나라보다 반 발짝 일찍 가면 또 다른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좀 더 적극적으로 빠르게 저탄소 사회에 적응해 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과 충청도의 희생으로 전기를 거의 자체 생산하지 않는 서울과 경기지역이 혜택을 보고 있다. 이 점 잊지 않겠다”며 “균형발전위원회와 발맞춰 산업도, 기업도, 환경도 공평하게 발전하는 그런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대한민국 화력발전소 60개 중 충청남도에서만 30개가 가동되고 있어 미세먼지 배출량이 심각한 상황”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도와 인천과 함께 나선다면 보다 효율적인 개선책을 마련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서해안과 맞닿아 있는 세 지역에는 우리나라 인구의 40%가 집중돼 있고 중국과 국가 시설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번 협약이 세 지방정부가 다양한 환경문제에 대해서 힘을 모아 공통으로 대응하는 첫 발걸음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도 “세 지역이 창조적인 협업과 긴밀한 연계, 열린 공유를 통해 행정구역의 한계를 뛰어넘는 초광역 모델을 만들어가고, 이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더 견고하고 안전한 삶을 누리게 되길 기원하며 국가균형위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이 주관하고 도와 인천이 참여하는 서해안권 초광역 대기질 개선사업은 지난해 12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 발굴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사업기획을 총괄하는 충남연구원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협약해 프로젝트 기획비용 5000만원을 지원받았으며, 경기연구원·인천연구원과 함께 오는 5월까지 사업기획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도는 3개 시·도가 가진 지역적 특성을 분석,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실효성 있는 신규 공동 사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