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583명 폭증…인천 17명 등 수도권만 402명
코로나19 신규확진 583명 폭증…인천 17명 등 수도권만 402명
  • 정유진
  • 승인 2020.11.26 09:55
  • 수정 2020.11.2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 후반으로 폭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어 누적 3만2318명이라고 밝혔다. 전날382명보다 무려 201명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대구·경북 중심 1차 대유행이던 3월 6일(518명) 이후로 약 9개월 만이다.

신규 확진자 583명 가운데 지역발생이 553명, 해외유입이 30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아직 2단계 범위 내에 있지만 전국 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는 2.5단계로 진입하게 된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208명, 경기 177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만 402명이다. 수도권 외에서는 경남 45명, 부산 19명, 광주 14명, 충남·전북 각 16명, 전남 9명, 강원·충북 8명, 울산 6명, 세종 4명, 경북·제주 각 2명, 대구·대전 각 1명이다.

전날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동대문구 고등학교·마포구 홍대새교회에서 15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14명으로 늘었다. 서울 서초구에서는 사우나 2번(39명)과 사우나 1번(71명), 강서구 소재 병원(39명) 등이 확진됐다.

인천 연수구 유흥주점(36명), 경기 용인시 키즈카페(80명), 광주광역시 교도소(16명), 경남 진주 이통장 제주연수(19명), 부산·울산 장구강습(47명), 경기도 연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최소 68명),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 학원(최소 52명) 등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0명으로, 이중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8명은 각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515명이 됐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