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통공사, 양주시에 둥지 튼다
경기교통공사, 양주시에 둥지 튼다
  • 황신섭
  • 승인 2020.09.23 19:12
  • 수정 2020.09.23 19:34
  • 2020.09.24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산하 5개 공공기관의 주인공이 결정 났다.

핵심 기관인 경기교통공사는 양주시에 둥지를 튼다.

▶관련기사 3면

동두천·김포시·양평군이 각각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차지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여주시로 간다.

도는 23일 5개 산하 공공기관 주사무소 입지 지역을 최종 발표했다.

도는 지난 6월 남북 간 균형 발전을 도모하고자 산하 공공기관 시·군 공모를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이 무렵 '소외지역 주민의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6년 설립한 일자리재단은 부천시에, 지난해 9월 설립한 시장상권진흥원은 수원시에 있다.

사회서비스원 역시 올해 1월 수원 인재개발원에 둥지를 틀었다. 이러면서 남·북부 균형 발전을 원하는 일선 시·군의 목소리가 컸다.

이런 가운데 교통공사 공모엔 양주·의정부·용인시 등 6개 지자체가 도전장을 냈다.

환경에너지진흥원은 포천·김포·파주시와 연천군 등 10개 시·군이 응모했다. 일자리재단은 고양·안성·이천시 등 8개 지자체가 유치를 희망했다.

이 밖에도 시장상권진흥원은 6대 1, 사회서비스원은 5대 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유치 경쟁이 뜨거웠다.

도는 지난달 1차 서면심사와 현장실사를 마쳤다. 이어 지난 21∼22일 최종 발표회를 진행했다. 특히 22일 열린 최종 발표회 때 이미 지자체 사이의 희비가 엇갈렸다.

양주시는 교통공사 주사무소 입지 지역의 강점을 담은 45쪽 분량의 자료를 평가위원들에게 제시했다.

김포시는 발표회장 밖에서 유치 응원 팻말까지 동원해 총력을 쏟았다. 반면 포천시는 평가위원으로부터 형식적인 질문만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 관계자는 “중첩 규제로 행정 기반이 부족한 양주·동두천과 자연보전권역 2개 시·군, 민간인 통제선 이남 접경지역 등을 두루 고려해 결정했다”며 “무엇보다 규제 등급 상위 지역, 현 공공기관 입지 현황, 이전 예정 기관 사이의 업무 연관성, 교통 접근성을 선정 기준으로 삼았다. 외부 전문가도 참여해 공정하게 심의했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유치가 확정된 5개 시·군은 종합 발전방안을 수립한다. 또 도와 협업해 해당 기관이 이전할 건물과 부지 정보를 주고받는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해당 기관을 최대한 빨리 옮겨 시너지 효과 창출에 노력하겠다”며 “5개 산하 공공기관이 지역의 상징으로 자리 잡게끔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남권 양주시 도시성장전략국장은 “교통공사 유치를 이끈 23만 양주시민에게 감사하다. 유치 경쟁에 힘쓴 다른 자치단체에도 박수를 보낸다”며 “경기도와 협력해 31개 시·군의 대중교통 편의와 발전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반발도 나왔다. 김경일(민주당·파주3) 도의원은 이날 “(공공기관 이전 결정은) 입지선정위원회 구성부터 도의회와 협의하도록 한 조례 의무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원천무효”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7월 15일 제정된 경기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 부칙 6조에는 '공사의 주사무소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및 최종 입지 결정 이전에 도의회와 협의하여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는데 조례 제정 후 입지선정에 대한 협의가 없다는 것이다.

또 지난달 7일 제정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설립 및 운영 조례의 경우도 부칙 2조에 '진흥원의 주사무소 입지선정위원회 구성 및 최종 입지 결정 이전에 도의회와 협의하여야 한다'는 규정이 포함돼 있다.

/황신섭 기자 hs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