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인천공항, 스카이72 골프장 '공개경쟁' 입찰 발주
[단독]인천공항, 스카이72 골프장 '공개경쟁' 입찰 발주
  • 김기성
  • 승인 2020.08.04 15:56
  • 수정 2020.08.04 17: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국내 최대 규모의 퍼블릭 골프단지인 인천국제공항 부지 내 ‘스카이72 골프클럽’ 하늘코스 18홀(93만㎡)과 바다코스 3개(오션·레이크·클래식) 54홀(272만㎡) 등 총 4개 코스 72홀에 대한 새 사업자 선정 공개경쟁 입찰이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스카이72는 지난 2002년 인천공항공사가 발주한 ‘인천공항 유휴지 민간투자 개발사업시행자 모집(공고)’을 통해 2단계 경쟁입찰에서 사업자로 선정된 ’클럽 폴라리스㈜(현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가 조성하고 운영해 왔다.

4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해 말 실시협약이 끝나는 스카이72에 대해 경쟁입찰 방침을 확정하고 사업부서에서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가 요구한 ‘연장계약’은 수용불가 입장을 재확인했다. 임대계약서에도 토지사용 기간이 ‘2020년 12월 31일 종료’로 명시됐다.

인천공항공사는 60여개 민간투자 사업과 형평성 문제, 연장계약 사례가 없는 점, 화물터미널, 기내식, 항공기 정비고, GSE정비시설 등 민자사업에 영향을 미치는 점 등을 고려했다. 또 향후 특혜시비, 배임 논란을 우려해 공개입찰을 확정했다.

인천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인천공항공사의 스카이72 공개입찰은 국가계약법에 따라 ‘임대료 최고가’ 경쟁으로 사업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최종 정리됐다. 인천공항공사는 임대수익 효율성을 높이려는 전략에 따라 일반적인 정규 골프장 운영 사업자들이 입찰에 참가할 수 있도록 입찰참가 자격을 개방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늘코스의 임대기간은 부동산 임대차법에 의거 10년이다. 이후 추가로 5년+5년 또는 10년 계약연장이 가능해 최장 20년간 운영할 수 있는 것은 낙찰자(사업자)의 수익성을 보장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오션·레이크·클래식 등 3개 바다코스의 기본 운영기간은 3년이지만, 1년 단위로 인천공항 제5활주로 건설시점까지 연장할 수 있다. 제5활주로 건설이 최종 확정되지 않았으나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거쳤다.

골프장 업계에서는 스카이72 입찰에 관심이 집중된 분위기다. 골프장을 운영하는 대기업과 국내 스크린 골프 업체, 수도권 지역 골프장 등 10여개 기업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스카이72 측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제기한 고충민원에 대해서도 “후속사업자 선정 절차(입찰)의 시급성을 설명했다”며 “투명한 절차를 거쳐 사업자 선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광희 2020-08-05 06:24:09
어제도 라운딩 하고 왔어요. 좋은골프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