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도 지자체 공공기관 유치 전략 각양각색
경기도 지자체 공공기관 유치 전략 각양각색
  • 임태환
  • 승인 2020.07.28 20:51
  • 수정 2020.07.28 20:49
  • 2020.07.29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이전공모에 교통공사 6곳·일자리재단 9곳 신청 경쟁치열
교통·업무효율성 부각부터 인프라 부족 단점까지 내세우며 사활

경기도가 추진하는 '산하 공공기관 이전 공모'에 뛰어든 도내 시·군들이 저마다 핵심 전략을 내세우며 공공기관 유치에 사활을 걸고 있다.

28일 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마감된 '경기교통공사' 이전 공모에 용인·이천·남양주·의정부·파주·양주 등 6곳이 신청서를 냈다.

앞서 도는 지역균형발전을 목표로 올 하반기 설립 예정인 경기교통공사를 비롯해 경기도일자리재단·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총 5개 기관의 이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경기교통공사 유치에 도전한 이들 기초정부는 '꼭 유치하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이를 위한 전략을 세운 상태다.

우선 용인과 의정부 같은 경우 지리적 특성을 기반으로 가장 효과적인 이전 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 남부지역에 속한 용인은 영동과 경부고속도로 등 교통편이 좋아 도내 31개 시·군 어디라도 쉽게 이동할 수 있는 특징을 전면 내세우고 있다. 게다가 도에서 당장 입주가 가능한 건물을 원하는 만큼 동백동에 있는 250여평짜리 건물을 사업 부지로 제시했다고 용인시는 설명했다.

의정부는 경기도청 북부청사가 있는 도시라는 점을 부각하고 있다. 심지어 북부청사에는 광역교통정책과 등 교통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가 몰려 있어 향후 경기교통공사와의 연계성이 뛰어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민락동 내 사업지구 건물을 경기교통공사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북한과 인접한 파주 같은 경우 '남북통일 후 교통발전'이라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경기교통공사는 도내 교통 관련 업무뿐 아니라 통일 이후라는 중장기적 대책까지 고려하는 기관이 돼야 한다”며 “북한 및 남북출입국관리사무소 등과 가까운 파주에 교통공사가 생긴다면 서울 등 수도권을 포함해 북한까지도 연결할 수 있는 핵심 사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밖에 양주와 남양주 등은 역세권 개발 사업 등이 다수 진행되고 있어 최적의 입지 조건이라는 주장이다. '대중교통 인프라 부족'을 역으로 강조하는 이천은 경기교통공사를 통해 지역 발전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교통공사뿐 아니라 최근 공모가 마감된 '경기일자리재단' 역시 도내 시·군 9곳이 몰리면서 피를 튀기는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지역 내 위치한 대기업을 중심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을 강조하는 용인과 이천은 '일자리재단은 일자리가 많은 곳'에 있어야 한다는 전략이다.

실제 삼성전자와 램리서치 등 반도체 관련 기업이 몰린 용인은 일자리재단을 통한 인재 양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고, 이천은 SK하이닉스를 중심으로 경기 동남부권 반도체 및 4차 산업 핵심 도시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떨어지는 지역 같은 경우 이색적인 방안을 유치 전략으로 세우기도 했다.

한경대학교 등 지역 내 대학을 중심으로 일자리재단을 운영하겠다는 안성은 일자리와 대학생을 연계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여기에 행정수도 이전이 현실화한다면 충청도 접경지역인 안성이 강점을 가질 수 있다고도 설명했다.

상패동에 있는 '미군반환공여구역'을 일자리재단 부지로 제안했다는 동두천시 관계자는 “공공이 반환공여구역 개발을 주도한다면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공공기관 이전의 본 취지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산 테크노밸리와 CJ라이브시티 등 미래 일자리가 몰렸다는 평을 받는 고양은 도가 원하는 모든 제안을 들어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현재 부천에 있는 일자리재단이 계약 기간보다 더 빨리 나올 수도 있어 이를 위한 임시 건물까지 제공할 수 있다는 의지를 도에 밝혔다”고 말했다.

이처럼 불붙은 유치 경쟁을 두고 도 관계자는 “각 시·군이 전략으로 내세운 점을 공정하게 검토한 뒤 2차 심사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라며 “최종 발표는 오는 9월에서 10월 사이”라고 말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