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가천대 확진자 미술학원서 알바…수강생 등 104명 전수검사
[코로나19]가천대 확진자 미술학원서 알바…수강생 등 104명 전수검사
  • 이동희
  • 승인 2020.06.02 13:19
  • 수정 2020.06.0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천대학교 전경.

성남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천대 4학년생(25·중원구 은행동)이 미술학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한 사실을 확인하고 이 학원의 강사와 수강생 104명에 대해 전수검사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해당 대학생은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대학생은 앞서 지난달 26∼28일 사흘간 분당구 야탑동의 미술학원에서 아르바이트로 학생들을 가르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 학원에서는 중·고교생 91명이 수강 중이고 강사와 행정직은 13명이다.

시 관계자는 “가천대생이 아르바이트한 학원 강의실을 사용했던 학생 39명과 강사 4명 등 모두 43명을 자가격리 조치해 코로나19 검사를 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나머지 학생 등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된 가천대생이 중간고사를 치르러 지난달 25∼29일 사이 나흘간 등교함에 따라 그와 접촉한 150여명의 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도 전수검사를 진행 중이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