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홍미라 LH폐기물처리시설부담금 소송 하남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계란으로 바위 깰 날, 오리라 믿습니다
[홍미라 LH폐기물처리시설부담금 소송 하남시민대책위 공동위원장] 계란으로 바위 깰 날, 오리라 믿습니다
  • 이종철
  • 승인 2020.06.01 19:07
  • 수정 2020.06.01 22:37
  • 2020.06.02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촉법 개정 성과는 '시민들의 힘'
부당한 것에 침묵하지 말고
행동해야 한다는 것 다시 배워

“부당한 것에 대해 침묵하지 않고, 하남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목소리를 냈을 뿐이에요. 시민들과 함께 행동해 법을 개정했으니, 우선 저 자신에게 당당할 수 있어 기쁩니다.”

홍미라(사진) LH의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용 부담금 부당소송 하남시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 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이하 폐촉법)을 개정하기 위해 하남시와 함께 최일선에서 발로 뛴 그는 인터뷰 제안을 한사코 거부했다. 다행히 설득한 홍 위원장의 입에선 “저보다 더 열심히 노력한 사람들이 많다. 그분들에 비하면 (제가) 한 일은 부끄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제6대 하남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그의 발자취를 돌아보면 하남에 대한 사랑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홍 위원장은 올해 1월 시민들과 함께 자발적으로 하남시민대책위를 결성했다. 공동위원장을 맡아 폐촉법 개정 서명운동의 전면에 나선 것.

“LH가 미사강변도시 택지개발 당시 환경기초시설의 현대화를 위해 지하시설을 먼저 제안했어요. 당시 (제가)시의원 신분이었기에 그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죠. 그런 LH가 돌연 법적 근거가 미비하다며 지하시설에 들어간 비용을 돌려달라고 하남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을 때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더구나 소송 금액이 1345억원에 달하니 말이죠. LH의 부당한 소송이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생각했죠.”

그는 LH에 맞서기 위해 곧바로 환경기초시설 설치 당시 조례를 근거해 운영하던 '하남시 대형공사 주민협의회' 위원들을 중심으로 하남시민대책위를 꾸렸다고 한다.

폐촉법 개정안이 지난달 20일 국회를 통과하기 전까지 하남시민대책위는 그렇게 정부와 LH 등을 상대로 투쟁을 이어갔다.

하남시민대책위의 활동상을 묻는 말에 홍 위원장은 “2월 한 달간 LH의 소송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2만3000명이 시민이 동참했다. (저도)깜짝 놀랐다”며 “서명부를 하남시와 국가권익위원회, 국토부, 환경부, LH를 방문해 전달했다. SNS와 하남시장 간담회, 기자회견 등을 통해서도 법 개정과 소송 중단을 촉구하는 노력을 병행했다”고 설명했다.

어려운 점도 많았다고 했다. 그는 “서명운동을 시작하자마자 코로나19 사태가 퍼져 대면 활동이 어려워 하남시민대책위 활동에 한계가 많았다”며 “무엇보다 LH를 상대로는 '계란으로 바위 치기'라고 부정적인 생각들이 우리를 힘들게 했다”고 지난 일을 되짚었다. 이어 “하지만 코로나19에도 당초 한 달 목표였던 1만명 이상인 2만3000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해줬다. 대단한 하남시민들이다. 높은 시민의식이라 생각한다”고 공을 시민들에게 넘겼다.

친환경기초시설인 하남 유니온타워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홍 위원장은 “유니온타워는 환경기초시설로는 세계적인 시설이다. 지하에 소각시설과 음식물자원화시설, 재활용선별시설, 하수처리시설 등 한 곳에 복합적으로 설치된 시설은 아직 세계에서 유일하다”며 “지상에는 실내체육관, 물놀이 시설, 조경시설, 전망대, 야외무대 등이 설치돼 많은 시민이 이용하고, 타 지자체와 해외에서도 벤치마킹을 온다. LH의 택지개발 사업으로 만들어낸 가장 잘된 일로 생각된다”고 했다.

그는 하남시민대책위의 활동은 현재진행형이라고 했다. 폐촉법 개정은 끌어냈지만 LH와의 소송은 그대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란다. 또 부칙이 달려 3기 신도시인 교산지구 택지개발사업에는 개정 법률이 적용되지 않는다고도 했다.

근황을 묻는 질문에 그는 “요즘은 공정무역활동과 생협 활동을 통한 마을공동체 활동으로 바쁜 일과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부당한 것에 침묵하지 말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하며 공동체 활동 속에서 삶의 가치를 찾아가는 홍미라 위원장의 모습과 미래 하남의 모습이 오버랩된다.

/하남=이종철 기자 jc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