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항공업계, 활로 찾기 분주…꽉 막힌 하늘 길 연다
항공업계, 활로 찾기 분주…꽉 막힌 하늘 길 연다
  • 김칭우
  • 승인 2020.05.19 20:17
  • 수정 2020.05.19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항공사, 화물 공급 집중·국제선 일부 재개
저가항공사, 구조 재편·노선 확장 등 변화 예고

코로나19 여파로 우울한 1분기 성적표를 받아 든 항공업계가 활로를 찾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대형항공사(FSC)는 화물 공급에 집중하며 국제선 노선의 일부 재개에 나섰고 저비용항공사(LCC)도 구조 재편과 노선 확장 등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6월부터 국제선 운항을 늘려 상용 수요 확보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미국 워싱턴, 시애틀, 캐나다 밴쿠버, 토론토 노선의 운항을 50일 만에 재개하는 등 총 110개 국제선 노선 중 32개 노선(주간 146회)을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도 국제선 13개 노선의 운항을 재개해 국제선 73개 중 27개 노선을 운영해 주간 운항 횟수를 종전 53회에서 110회로 확대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당장 국제선 여객 수요가 회복되지는 않겠지만 출장 등의 상용 수요와 화물 수요를 기대하며 선제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이전 출혈 경쟁을 벌였던 LCC는 '포스트 코로나' 대응책 마련에 고심 중이다.

제주항공은 최근 아시아나항공 출신의 항공 전문가인 김이배씨를 새로 영입해 이스타항공 인수작업에 나서며 주목을 받고 있다.

작년 하반기 국제선 노선 점유율에서 진에어를 제치고 LCC 2위에 오른 티웨이항공은 연초 정기 운수권 배분에서 인천∼호주, 인천∼키르키스스탄 노선을 확보한데 이어 크로아티아(주 4회) 노선을 따내며 국내 LCC 중 처음으로 유럽 노선을 확보했다. 앞으로 300석 이상의 중대형 항공기 보강에 나섰다.

최근 국토부의 제재 해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운수권 배분에서 청주∼정저우(鄭州) 노선의 운수권을 확보한 진에어는 국제선 노선 확장에도 나설 계획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되면서 항공사의 국제선 노선 운항이 회복돼야 항공운송업체의 매출이 살아날 것”이라며 “당분간 코로나 이전 수준의 국제선 운항 재개나 여객 수요 회복은 쉽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