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제 도입…9000가구 조기분양 추진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제 도입…9000가구 조기분양 추진
  • 김칭우
  • 승인 2020.05.06 20:55
  • 수정 2020.05.06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수도권 주택공급 대책 발표
상반기 내 30만 가구 추가입지 선정도

내년 3기 신도시와 주요 공공택지에 대한 사전 청약제가 도입돼 조기 분양이 추진된다.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사업을 서둘러 내년 말에는 양질의 입지에서 입주자 모집이 본격화된다.

국토교통부는 6일 수도권 주택 공급대책을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주택 공급에 대한 불안으로 비싼 서울 아파트에 매달리지 말고 입지 좋은 3기 신도시 신축 아파트를 청약받으라는 정부의 강력한 메시지다.

사전청약은 본청약 1∼2년 전에 일부 물량에 대해 앞당겨 청약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당첨자는 본청약까지 자격을 유지하면 100% 당첨된다.

사전청약자 선정은 본청약과 동일한 기준을 적용하며, 사전청약 때 구체적인 단지 위치와 개략적인 설계도, 예상 분양가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정확한 분양가는 본청약 때 확정되지만 1~2년 차이여서 가격 차가 크지 않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내년 사전청약 물량은 약 9000가구이며, 구체적인 입지는 사업추진 상황 등을 고려해 내년 상반기 중에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계획을 신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수도권 30만가구 중 21만가구의 지구지정을 완료했으며 부천 대장, 수원 당수2 등 4만가구는 올해 상반기 중에 지구를 지정할 예정인데, 사업 속도가 빠르고 입지가 우수한 곳은 내년 말부터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국토부는 또 인천 계양의 슈퍼-간선급행버스(S-BRT) 등을 구축하는 광역교통대책에 8조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확정하고 3기 신도시를 교통이 편리한 도시, 자족기능을 갖춘 도시, 스마트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역량을 총집결할 방침이다.

한편 LH 인천본부는 진영환 전 청운대 교수를 위원장으로 계양 테크노밸리 공공주택지구 총괄계획가(Master Planner)를 위촉하고 본격적으로 지구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