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일본 긴급사태 선포 시점에 고베市만 4만명 코로나 감염 의심"
"일본 긴급사태 선포 시점에 고베市만 4만명 코로나 감염 의심"
  • 연합뉴스
  • 승인 2020.05.03 13:31
  • 수정 2020.05.03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베시립의료센터 병원, 외래환자 1천명 혈액 검사로 추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 현미경 영상 [미 NIH 국립 알레르기 감염병 연구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 고베(神戶)시 인구의 약 3%가 긴급사태 선포 시점에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을 것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고베시립의료센터 중앙시민병원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선포된 지난달 7일까지 8일 동안 외래진료를 받은 1천명의 혈액을 검사했다.

구급 및 발열 환자를 제외한 이 검사를 받은 33명의 혈액에서 코로나19 감염 후에 생기는 항체(IgG )가 검출됐다.

연구팀은 성별과 연령 분포를 고려해 이 검사 결과를 고베시 전체 인구(약 152만명)에 대입해 추산하면 긴급사태 선포 전에 전체 인구의 2.7%에 해당하는 4만1천명이 감염력을 갖고 있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는 당시 고베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통해 파악된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수백 배에 달하는 것이다.

기하라 야스키(木原康樹) 중앙시민병원장은 "파악되지 않은 불현성감염(무증상감염)이 상당수 있다는 얘기"라며 앞으로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한 계획적인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베시를 포함하는 효고(兵庫)현에서는 전날(2일)까지 PCR 검사를 통해 총 655명의 감염이 파악됐고, 이 가운데 28명이 사망했다.

일본 전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관련자(712명)를 포함해 1만5천589명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