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전 세계 스타 200명 '코로나19 극복' 총출동…24시간 자선공연
전 세계 스타 200명 '코로나19 극복' 총출동…24시간 자선공연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8 13:46
  • 수정 2020.04.28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지 부시 전 대통령·오프라 윈프리·줄리아 로버츠·나오미 캠벨 등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스타들이 대거 참가하는 자선 공연이 다음 달 1일 열린다. 왼쪽 윗줄부터 오프라 윈프리,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줄리아 로버트츠, 음악가 요요마, 왼쪽 아랫줄부터 디팍 초프라, 래퍼 커먼, 뮤지션 퀘스트러브, 제니퍼 가너.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 세계 스타들이 대거 참가하는 자선 공연이 다음 달 1일 열린다고 AP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행사에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오프라 윈프리, 줄리아 로버츠, 퀸시 존스, 제니퍼 가너, 마리아 슈라이버, 에바 롱고리아, 나오미 캠벨 등 전직 대통령에서부터 배우, 작가에 이르기까지 유명인사 200명이 참석한다.

이들은 노래를 연주하거나 이야기를 나누거나 기도를 제안하는 등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자는 각자의 방식으로 행사를 이끌어 나간다.

행사는 'unite.us'를 비롯해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에서 24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중계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