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자체 해결하는 남부권…인천시 소각장 증설 주장 힘 잃어
쓰레기 자체 해결하는 남부권…인천시 소각장 증설 주장 힘 잃어
  • 김은희
  • 승인 2021.04.21 19:40
  • 수정 2021.04.21 19:39
  • 2021.04.22 인천판 1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추홀·연수·남동·옹진 4개 기초단체
1분기 수도권매립지 폐기물 반입량 제로
현 시설 소각량으로도 '충분' 입장 방증
▲ ‘수도권 광역폐기물처리시설 입지후보지 공모’가 신청한 지자체가 없어 결국 무산됐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15일 오후 서울에서 4자 실무회의를 열 예정이다. 14일 인천 서구 수도권매립지에서 매립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수도권매립지. /인천일보DB

올해 1분기 인천 기초자치단체 4곳에서 수도권매립지에 생활폐기물 반입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자체들은 “기존 인천의 소각시설로도 충분히 폐기물 처리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반면 인천시는 소각시설 신·증설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21일 수도권매립지관리(SL)공사가 공개한 '수도권 58개 지자체 생활폐기물 수도권매립지 반입량' 자료를 보면, 인천 미추홀구·연수구·남동구와 옹진군 등 4개 지자체의 올해 1분기 폐기물 반입량은 없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인천 지역에서 수도권매립지로 보낸 생활폐기물 1만7886t은 나머지 6개 지자체에서 배출한 것이다. 서구가 6404t으로 가장 많았고, 부평구 4766t, 중구 2524t, 계양구 2513t, 동구 1214t, 강화군 465t 순이다. 올해 반입총량제 할당량으로 따지면 강화군(46.5%), 동구(44.6%) 등으로 절반에 가까웠고 중구 34.45%, 서구 28.4% 등이 높았다. 인천 전체 매립지 총량제 9만855t 가운데 1분기에 매립한 폐기물량은 25%가량이다.

이는 연수구와 미추홀구·남동구 등 이른바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와 옹진군의 주장과 일치한다. 앞서 남부권 협의회는 연수구 송도 소각시설을 3개 지자체가 공동 사용하는 대신 신·증설 없이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 시설에서 처리하는 일일 소각량 500t만으로도 충분히 운영이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옹진군도 마찬가지다. 대부분 섬끼리 묶어 권역별로 생활폐기물을 소각·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2월에는 군 자원순환시설 설치 기본계획안을 통해 연평·소연평·소청도 등 3곳의 소각시설 건립도 공식화했다.

연수구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송도소각시설이 충분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소각 용량 증설 없이 운영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수도권매립지 사용을 종료한 이후에도 인천 전역의 안정적인 생활폐기물 처리를 위해 최소 일일 1744t가량의 소각 용량 확보는 필수적이란 입장이다. 특히나 부평·계양 등 북부 권역 지자체의 생활폐기물을 사실상 경기 부천시에 위탁 처리하는 만큼, 송도 소각시설 증설은 물론 서구 소각시설 신·증설과 추가 소각시설 건립 등도 필요하다는 견해다.

시 자원순환시설건립추진단 관계자는 “최근 2년간 남부권 정책협의회 생활폐기물의 20%가량이 수도권매립지로 반입됐다. 각 소각시설의 법정 대보수 기간에 따른 것”이라며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서는 충분한 소각용량 확보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인 2021-04-22 11:25:06
인천은 서울시 똥받이입니까?

김지현 2021-04-22 10:30:44
인천일보는 SL공사 대변인 같아요
부끄럽게 생각하시고 부디 인천 시민들의 신문고가 되어 주세요
정부에서는 대대적으로 SL공사 관련 감사가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LH공사는 정말 SL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닐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