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추경심사 보류 … 여·야 줄다리기 팽팽
인천시의회 추경심사 보류 … 여·야 줄다리기 팽팽
  • 김원진
  • 승인 2015.07.02 23:46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본회의서 처리 … 6일 공사설립 조례안 심의
與 "문복위원장 징계를" … 의사진행 발언 신경전
▲ 2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이한구 원내대표와 이용범 제2부의장이 본회의 진행 도중 심각한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관광공사 설립을 놓고 살얼음판을 이어가던 인천시의회가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의원 징계 요구를 비롯한 여야의 갈등 속에서 관광공사 설립 예산이 담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오는 14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복지위원회가 공사설립 조례안과 출자동의안을 심의할 오는 6일이 이번 논란을 매듭질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시의회는 2일 225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2015년 인천시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제6차 본회의가 열리는 14일까지 보류했다.

그동안 시의회 내부에서는 관광공사 설립 예산을 본회의에서 의결할 경우, 관련법과 절차를 위반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지금 시점에서는 설립 조례안과 출자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하기 전이라 '근거 없는 예산 편성'이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심의 보류도 이러한 판단에 따른 것이다. 우선 시의회는 설립 조례안과 출자동의안이 다뤄지는 오는 6일 문복위의 결정을 지켜보기로 했다.

이날 관광공사 설립 논란은 여·야 갈등으로 불거졌다. 심지어 지난달 23일 '필리버스터(filibuster·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로 설립 조례안 및 출자동의안 통과를 막은 '새정치민주연합 이한구(계양 4) 문복위원장을 징계해야 한다는 발언까지 나왔다.

새누리당 박종우(남동 4)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안건조차 상정하지 않고 다른 위원의 안건 심의 기회 자체를 위원장 권한으로 뺏는 행위는 있을 수 없다"며 "이 위원장을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해 징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한구 의원은 "문복위 전체회의에서 위원 7명 중 2명만 안건 상정이 시급하다고 했던 건이다. 그래서 상정하지 않았다. 위원장 독단으로 결정한 게 아니다"라며 "관광공사 설립은 논란이 많은데 논의없이 밀어붙이는 건 말이 안된다"라고 반박했다.

이후 노경수 의장과 이도형(계양 1)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도형 의원이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자 노 의장이 이를 뒤로 미루면서 갈등이 빚어진 것이다. 노 의장과 이도형 의원은 지난해 의사 운영을 두고 말싸움을 벌이다가 본회의를 파행시키기도 했다.

이도형 의원은 "여당이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라며 "윤리위에 회부하자는 주장은 처음보며 의사진행을 발언한 다른 의원도 회부하라. 앞으로 물리적인 충돌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새누리당 오흥철(남동 5) 의원도 발언에 나서 "교섭단체는 3당이나 4당이 있을 때 적절하다"라며 "시의회 개원 1주년인데 돌아봤으면 좋겠다. 조금씩 물러설 줄 아는 의회가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여야의 갈등은 한동안 봉합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관광공사 뿐만 아니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선임, 원내교섭단체 구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부딪히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지난해 여야가 연출했던 '파행'과 '추태'가 반복될 가능성도 있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