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정부, GCF 이행기구 유치 방안 찾아야"
"정부, GCF 이행기구 유치 방안 찾아야"
  • 박진영
  • 승인 2013.10.10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김성우 CCS 아시아태평양 대표
정보 선점·기금 활용 등 이점 多 … 인천 송도 중심 산업역량 집중 주문도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들은 곧 이행기구 설립을 위한 절차에 돌입할 겁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한 준비를 해야 합니다."

김성우(사진) CCS(Climate Change & Sustainability) 아시아태평양대표는 기후변화와 지속가능경영 전문가이다. CCS는 기후변화와 이에 관한 회계, 재정, 사업 등을 다루는 전문가 조직이다.

김 대표는 '준비'를 강조했다. GCF가 조만간 이행기구 설립에 들어가게 되면 우리가 이를 따낼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행기구를 가져오면 GCF에 대한 정보를 우선적으로 얻을 수 있고, 실질적인 돈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요. 기금이 쓰이는 사업에 대한 평가 권한도 큰 이점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는 GCF 전체 운영에 있어서 우리나라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사무국의 자격으로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의제를 우선적으로 설정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문제 해결의 '틀'을 내놓을 수 있다는 뜻이다.

"지금 GCF의 가장 큰 문제는 기금 확보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각 나라 정부뿐만 아니라 개인이나 기업 등 사적 금융에서도 돈을 끌어오려고 하는데, 이에 대한 틀을 우리가 내놓을 수 있습니다. 의제 설정은 국제적으로도 문제를 해결할 때 가장 좋은 방법이니까요."

정부의 준비도 매우 중요한 지점이다. 그는 사무국 유치에 따른 마이스 산업 육성이나 연구소 설립 및 집중, 기후변화 관련 펀드 활용 여부 등을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우리 정부도 나름 노력을 하고 있어요. 잘 드러나지 않는 까닭은 GCF의 의사결정 자체가 천천히 가고 있기 때문이지요."

그는 인천시의 역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먼저 인천시가 GCF와 어울릴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인천은 수도권에 전기를 공급하고 매립지를 운영해야 하는 위치에 있지요. 억울한 도시입니다. 이런 부분을 GCF를 통해 홍보해서 수도권의 환경을 짊어지고 있는 도시의 면모를 드러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수도권이 인천에 감사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자는 것이지요."

그는 또 GCF를 인천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모습도 보여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송도를 중심으로 각종 산업의 역량을 집중시키면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기구의 발전 단계마다 지방정부가 할 일이 있어요. 일단 지금은 소프트 파워를 키울 때입니다. 컨벤션이나 마이스 산업을 키우고, 연구소와 싱크탱크 기관을 송도에 결집시켜야 합니다. 이렇게 되면 송도 역시 자연스럽게 역량이 올라갈 겁니다."

/박진영기자 erhist@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