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스타 참가자 그녀처럼 노래하길 …"
"K팝 스타 참가자 그녀처럼 노래하길 …"
  • 윤신옥
  • 승인 2012.02.15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영, 트위터에'휘트니 휴스턴 사망'애도 글 남겨


 

   
 

프로듀서 겸 가수 박진영(39)이 "'K팝 스타'에서 내가 하는 모든 잔소리를 종합하면 결국 휘트니 휴스턴을 본받자는 얘기"라고 말했다.

SBS TV '일요일이 좋다-K팝 스타'에서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인 그는 13일 트위터에 장문의 글을 올려 고인이 된 휴스턴을 애도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휴스턴에 대해 "노래를 잘 부르려고 굳이 애쓰지 않고 온몸에 힘을 뺀 채 대충 부르고, 발음은 말하듯이 자연스럽고, 노래 중간에는 아주 작은 목소리로 부르는 부분이 있으며, 대부분의 음정을 처음부터 때려서 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음을 낼 때는 온몸에 힘을 빼고 목을 열고 어깨를 떨어뜨리며 머리를 울려서 내고, 고음 발성을 할 때 얼굴과 입이 한쪽으로 찡그려지는 인상을 쓰지 않으며, 노래하는 내내 들숨 날숨을 내쉬어 소리반 공기반인 톤을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박진영은 휴스턴이 국가를 부르는 영상을 링크한 뒤 "'K팝 스타'의 참가자들이 JYP엔터테인먼트에 와서 트레이닝을 받을 때 제일 먼저 한 일은 이 영상을 보는 일이었고 JYP 출신 모든 가수도 이 영상을 보며 지도를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그녀가 미치게 보고 싶다. 계속 마음이 아프다"며 "내가 제일 사랑하는 남자 가수, 제일 사랑하는 여자 가수가 모두 세상을 떠났다"고 슬퍼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