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교장선생님은'맥가이버'
우리 교장선생님은'맥가이버'
  • 정찬흥
  • 승인 2011.04.13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청량중 문길모 교장, 화장실부터 에어컨까지 손수 고쳐


인천 연수구 청량중학교를 방문하는 날이면 공구 통을 들고 학교 여기저기를 누비는 아저씨 한분과 마주치게 된다.

허름한 작업복에 목장갑을 끼고 다니는 이 아저씨는 화장실, 수도관, 에어컨까지 못 고치는 것이 없는 '맥가이버'로 통한다.
 

   
▲ 지난 11일 열린'동양란 기르기'강좌에서 문길모 교장이 시범을 보이고 있다.


학교를 처음 찾는 학부모들이나 신입생들은 당연하다는 듯 '아저씨'라고 부르며 이것 저것 물어보기도 한다.

하지만, 학부모들은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바로 이 분이 이 학교 문길모(61) 교장 선생님이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이 학교 멀티미디어실에서는 학부모와 주민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양란 기르기' 강좌가 펼쳐졌다.

재료비 만원만 내면 재미있는 얘기가 곁들여진 '난 기르기 교육'과 함께 8만 원짜리 난 화분을 만들어 갈 수 있는 행사다.

학부모들이 '만원의 행복'이라고 부르는 이 강좌도 문 교장이 강의를 맡고 있다.

난 재배에 남다른 식견과 경험을 가진 문 교장은 벌써 5년째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앞으로는 'DIY 원목쟁반', '전통부채 만들기' 무료강좌도 열 계획이란다.

문 교장이 매년 학부모를 초청해 직접 강단에 서는 컴퓨터 교육도 이 학교의 자랑거리다.

문 교장의 뛰어난 컴퓨터 실력은, 인천시 교육계에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당연히 교사들도 동영상 제작법과 엑셀, 파워포인트 교육을 문 교장에게 받는다.

'재주가 많으면 일복이 터진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문 교장이 흔히 듣는 농담이다.

정년을 1년 앞둔 그는 그럴수록 더 바쁘게 뛰어다닌다. 마지막 남은 교직 생활 1년을 후회 없이 마무리하겠다는 각오에서다.

오늘도 공구 통을 둘러메고 운동장으로 향하는 그의 희끗희끗한 은백색 머릿결이, 찬란한 황금빛 황혼과 아름답게 겹쳐진다.

/김오순 시민기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