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박주선 최고위원 "대통령, 국회와 여야대표에 예의 없어"
박주선 최고위원 "대통령, 국회와 여야대표에 예의 없어"
  • 승인 2009.12.23 00:00
  • 수정 2009.12.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광주 동구)은 23일 "이명박 대통령이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의회를 무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불교방송과의 라디오 인터뷰 보도자료를 통해 "시장에 가서 떡볶이를 사먹는 쇼를 할 시간은 있어도 여야 대표를 만날 시간이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최근 3자회동이 성사되지 못한 것을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대통령이 국회와 여야 대표에 대한 예의가 없다"며 "여야 대표가 대통령과 만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자고 하는데 대통령이 거부해버리는 상황을 볼 때 과연 의회민주주의가 있고 3권 분립 제도가 존재하는 것인지 회의가 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대통령께서 국회를 존중하고 여야 당 대표에 대한 예의만 갖출 수 있다 해도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다"고 톤을 높여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정치가 실종되고 국회 권위가 이렇게 무시당한 때가 없었는데 이른바 '정치 암흑기'라고 불러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kykoo1@newsis.com
  모두발언하는 박주선 최고위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