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국창 인천경총 회장 “승리의 해 소망”
강국창 인천경총 회장 “승리의 해 소망”
  • 곽안나
  • 승인 2021.03.01 16:31
  • 수정 2021.03.01 16:26
  • 2021.03.02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동국성신㈜ 대표이사
정기총회서 새 수장 취임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도
▲ 지난달 2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경영자총협회 제40회 정기총회와 제28회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사진제공=인천경영자총협회

강국창 동국성신㈜ 대표이사가 2024년까지 인천경영자총협회(인천경총)를 이끌어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에 앞장선다.

인천경총은 지난달 26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제40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김학권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장, 조택상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김영국 한국노총인천지역본부 의장, 양현철 인천북부고용노동지청 지청장과 인천경총 회원사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김학권 회장은 개회사에서 “올해도 코로나19가 상당 기간 지속되고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도 강화될 가능성이 있어 기업들이 느끼는 애로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국내 정책환경은 기업 활동에 부담이 되는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노동법과 산업안전법 개정에 따른 회원사 노무관리 자문 및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기업경영에 이슈가 되는 현안과 규제들에 대해 경영계 의견을 적극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회에서는 2020년도 사업보고 및 결산(안)과 2021년도 사업계획(안) 및 예산(안)심의가 이뤄졌으며, 김학권 회장의 2월 임기 만료에 따라 강국창 동국성신㈜ 회장이 제17대 인천경총 회장에 취임했다.

오는 2024년까지 3년간 인천경총을 이끌어갈 강국창 회장은 1980년대 초 동국전자㈜를 설립한 이래, 전자회사를 모체로 수산업과 레저·관광산업에까지 진출하며 사업의 다각화에 성공했다.

동국전자㈜와 성신하이텍㈜이 합병한 동국성신㈜은 인천의 향토기업으로 지난 40여년간 각종 가전제품에 들어가는 주요 성능부품의 국산화를 선도해 왔다.

강국창 회장은 취임사에서 “지난 10여년 동안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장직을 맡아주시며 기업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신 김학권 회장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2021년은 어느 해보다 어려운 해지만, 잘 헤쳐 나가 승리의 해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제28회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식도 진행됐다.

우수기업 부문에는 인천교통공사와 ㈜리팩이, 우수관리자 부문에는 덕창기계㈜ 유효종 이사와 라이온코리아㈜ 권승길 부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인천경총은 올해 사업목표를 '기업 활력 제고를 통한 일자리창출과 현장 대응력 강화'로 선정하고, 사업의 기본방향을 ▲기업 경영환경 개선과 일자리창출 ▲산업재해 예방과 교육훈련 강화 ▲현장 노무관리 지원 확대 ▲상생·협력의 노사관계 구축으로 설정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