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신항 도로 혼잡 개선 나선다
IPA, 인천신항 도로 혼잡 개선 나선다
  • 김칭우
  • 승인 2020.11.25 19:03
  • 수정 2020.11.25 19:03
  • 2020.11.26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과 워킹그룹 구성·운영

인천항만공사(IPA)는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이하 SNCT)과 한진인천컨테이너터미널(이하 HJIT) 등 인천신항 2개 컨테이너터미널의 게이트 진입구간과 인근도로 혼잡 개선을 위해 유관기관과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워킹그룹은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해 인천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 인천광역시지부, 연수구청, 인천연구원, 화물연대 인천지부,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사 등으로 구성되며, 가까운 시일 내에 발족식을 갖고 내달부터 본격 협의를 진행해 갈 예정이다.

IPA에 따르면 SNCT와 HJIT는 터미널 당 하루 3000대 이상의 차량이 출입하며, 평일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 사이는 출입 차량 집중으로 인해 터미널 출입 게이트 앞 도로가 매우 혼잡한 실정이다.

그간 IPA는 인천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터미널 인근 신호등의 신호간격을 조정하는 등 인천 신항 터미널 인근 교통혼잡도를 개선하고 운전자들의 교통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이번 워킹그룹을 통해 ▲도로차선 개선 ▲불법 주·정차 단속 등 보다 근본적이고 효과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