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아메리칸뮤직어워즈 2관왕…신곡 무대로 피날레 장식(종합)
BTS, 아메리칸뮤직어워즈 2관왕…신곡 무대로 피날레 장식(종합)
  • 최문섭
  • 승인 2020.11.23 14:41
  • 수정 2020.11.23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연속 '페이보릿 팝·록 그룹'…BTS 잠실주경기장 무대로 시상식 엔딩
▲ 2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한국의 가수 방탄소년단(BTS)이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상'을 수상하며 서울에서 화상 비대면으로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2년 연속 AMAs에서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으로 선정됐다. [ABC 방송 캡처] /연합뉴스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은 쟁쟁한 그룹들이 경쟁을 벌이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의 주요 부문 중 하나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을 포함해 2관왕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2일(이하 미 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0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 및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들은 서울에서 영상으로 보낸 수상소감에서 "직접 상을 받으며 참석할 수 없어 죄송하다"며 감사를 표하고 "이런 시기에도 음악을 통해 세상에 위로를 전할 수 있는 그룹으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이 부문에서 비영어권 아티스트로는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도 조나스 브라더스, 마룬 5와 경합한 끝에 2년 연속 상을 받았다.

소셜미디어의 영향력과 인기를 토대로 하는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서는 2018년부터 3년 연속 수상자로 선정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이 시상식에서는 '팝/록 장르 페이보릿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에 더해 '올해의 투어'까지 총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시상식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느낀 감정을 담은 신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하고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도 선보였다.

특히 방탄소년단 무대가 시상식 맨 마지막에 피날레 격으로 펼쳐져 현지에서의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멤버들은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 마치 월드투어 콘서트 때와 같은 세트를 설치하고 무대를 펼쳤다. 방탄소년단은 이곳에서 올해 새 월드투어를 시작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로 취소해야 했다. 이곳은 '라이프 고스 온' 뮤직비디오에도 팬들과 함께하는 공연에 대한 그리움을 상징하는 매개체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차분한 분위기에서 선 채로 '라이프 고스 온'을 들려준 뒤 흥겹게 '다이너마이트'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들을 둘러싼 거대한 스타디움 객석이 방탄소년단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물들었고 공연 마지막에는 불꽃놀이가 펼쳐졌다.

국내에서 사전녹화한 무대로, 최근 어깨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슈가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DNA' 공연을 하며 미국 TV 데뷔 무대를 치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이 이 시상식에서 공연하는 것은 그 이후 처음이다.

리더 RM은 AMA 측과의 인터뷰에서 "(2017년 당시는) 미국 TV 데뷔 무대였기 때문에 우리에겐 큰일이었고 정말 긴장했었다"며 "그 순간이 생생하게 기억난다"고 말했다. 정국은 "이번 무대에서는 그 이후 우리가 얼마나 성장하고 발전했는지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했다.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1974년 시작된 미국의 권위 있는 대중음악 시상식이다. '그래미 어워즈',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함께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특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는 팬 투표로 수상자를 정하기 때문에 대중성을 보여주는 시상식으로 여겨진다.

팝 디바 테일러 스위프트가 3년 연속으로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 트로피를 안았다. 테일러 스위프트가 이 시상식에서 '올해의 아티스트'에 오른 것은 통산 6번째다.

신인상은 '세이 소'를 히트시킨 도자 캣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컬래버레이션'에는 '댄 앤 셰이'(Dan + Shay)와 저스틴 비버의 '10,000 아워스'가 선정됐다.

저스틴 비버와 숀 멘데스, 위켄드와 케니 지, 제니퍼 로페즈와 말루마 등 팝 스타들이 다양한 합동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래퍼 메건 더 스탤리언과 'Z세대 스타' 빌리 아일리시 등은 신곡 첫 무대를 공개했다.

/최문섭 기자 chlanstjq9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