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짓고 보자” 종합운동장 연 수십억 낭비, 예견된 결과
“일단 짓고 보자” 종합운동장 연 수십억 낭비, 예견된 결과
  • 이경훈
  • 승인 2020.11.19 19:29
  • 수정 2020.11.19 19:20
  • 2020.11.20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유치계획·인프라 분석없이
수천억 투입 강행해 재정난 유발
결국 용인·화성 도민체전 반납도
경기도내 일부 지자체들이 수 천억원을 들여 건립한  종합운동장이 활용도가 떨어져 애물단지로 전략하고 있다.사진은 용인시가 처인구 삼가동에 3천억원 투입해 만든 미르스타움 전경./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경기도내 일부 지자체들이 수 천억원을 들여 건립한 종합운동장이 활용도가 떨어져 애물단지로 전략하고 있다.사진은 용인시가 처인구 삼가동에 3천억원 투입해 만든 미르스타움 전경./김철빈 기자 narodo@incheonilbo.com

경기도내 일부 지자체가 국제대회 유치를 목적으로 수천억 원을 들여 만든 종합운동장이 줄줄이 실패한 데에는 교통 여건이나 유치계획 등 구체적인 분석 없이 건립을 강행한 탓이 주원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일단 '짓고 보자 식'으로 무책임하게 추진한 것이다. <인천일보 11월19일자 6면>

19일 도내 지자체에 따르면 용인시가 2008년 처인구 삼가동 22만7000㎡에 국제경기가 가능한 축구경기장과 보조경기장을 갖춘 종합운동장의 건립계획을 세울 당시부터 실패 우려가 나왔다.

경전철 등으로 이미 예산을 많이 쓴 상황에서 예산만 3000억원에 달하는 사업을 계획처럼 진행할 수 없다는 관점에서다. 당시 용인시는 유치했던 2013년 도민체전까지 반납할 정도로 재정난을 겪었다.

완공 목표도 2010년 착공에 들어간 이후 2013년, 2015년, 2018년으로 3번이나 연기됐다.

이런 상황에서 국제대회 유치가 가능한지 의문마저 제기됐다. 국제대회 유치 자격이 미달한다는 이유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체대회 유치승인 점검 항목을 보면 '재정 조달계획의 적정성'과 '자체수입금 확보방안'이 있는데, 100점 만점에 50점을 차지한다.

특히 기존에 계획했던 보조경기장, 볼링장 등 시민 이용시설이 사업에서 빠지자, 국제대회만을 위한 종합운동장은 사실상 필요 없다는 지적까지 받았다.

하지만 용인시는 보조경기장과 같은 시설이 빠지면서 발생할 효과나, 악영향이 있는지에 대한 연구 없이 건립사업을 강행했다.

실제 용인시가 종합운동장 건립사업을 추진하면서 연구용역을 진행한 것은 완공하기 10년 전인 2008년 단 한 차례에 밖에 없다.

결국 2018년 완공 이후 지난해 4개국 여자프로축구 우승팀 경기가 열린 것을 끝으로 대회를 유치하지 못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인근 화성시도 똑같은 절차를 밟았다. 화성시도 2008년 향남읍에 2370억원을 들여 3만5000석 규모의 종합운동장을 비롯해 보조경기장(2000석 규모)을 짓는 매머드급 사업을 추진했으나, 전액 시비가 들어가면서 재정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용인시와 마찬가지로 2012년 확정된 도민체전을 반납까지 할 정도였다.

종합운동장이 들어선 곳도 수원, 고양 등 다른 지자체의 시설과 비교하면 교통편의 등이 떨어지면서 국제대회를 여는 데 한계가 있다. 개최지의 지리적 적정성, 경기장 주변 숙박시설 보유 현황도 문화체육관광부 국제대회 유치승인 점검 항목 중 하나다.

현재 경기지역을 비롯해 전국 대다수 지자체가 국제대회를 개최할 여건이 갖춰지면서 수원이나 고양 등 교통망이 발달한 곳과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는 셈이다.

반면 수원시의 경우에는 올림픽경기장에 대한 대회유치계획, 프로구단 유치계획 등 구체적으로 세워 이미 활성화한 지 오래다. U-20 월드컵부터 수원 JS컵 등 각종 국제대회가 해마다 열리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미 지역마다 국제대회나 체전을 열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며 “프로구단 유치 등 인적 자원 확보하기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면서 힘을 쏟았다. 이런 노력이 없는 한 운동장을 활성화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