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교외선 노선, 관산·고양동 경유해야”
고양시 “교외선 노선, 관산·고양동 경유해야”
  • 김은섭
  • 승인 2020.11.18 18:01
  • 수정 2020.11.18 18:00
  • 2020.11.19 1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자 많다” 용역사에 변경 필요성 제기

고양시가 기존 교외선 노선을 이용자 수가 더 많은 관산동과 고양동을 경유할 수 있도록 변경해야 한다며 용역사에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18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시는 교외선 운행재개를 위해 지난해 9월 경기도·양주시·의정부시와 협약을 맺었다.

이후 양주시가 주관해 용역사인 경기연구원과 한국종합기술이 컨소시엄을 구성, 사전 타당성 용역을 추진 중이다. 용역은 12월 말 완료 예정이다.

교외선은 고양시, 양주시, 의정부시를 연결하는 철도로, 기존에는 덕양구 원당동과 벽제동을 거쳐 의정부까지 연결되는 노선이었다.

하지만 기존 노선은 과거 1960년대 개통된 것으로 개발제한구역(GB)에 묶여 각종 개발 등이 이뤄지지 않아 이용수요가 저조해 2004년 운행을 중지했다.

사정이 이렇자 시는 용역사에 이용수요를 높일 수 있도록 기존 노선을 인구밀집도가 높은 관산동, 고양동을 경유하는 노선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산·고양동은 총 6만여 명의 주민들이 거주해 수요가 많을뿐더러 고양시민의 교통 편의성과 교외선 운행재개의 사업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존 노선은 전문기관의 용역 결과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돼 교통 수요를 확보할 수 있는 노선으로 변경을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며 “고양시 교통 소외지역 접근성 향상 등 필요한 보완의견을 사전 타당성 용역에 반영해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운행재개의 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교외선 운행재개를 비롯해 3호선(일산선) 연장, 고양선 식사역 연장, 인천 2호선 일산 연장 등 철도망 확대를 위해 중앙부처 등과 협의 중이다.

/고양=김재영·김도희 기자 kd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롱나무 2020-11-19 01:35:56
고양선 식사역 동시착공 !
교통소외, 교통불편으로 도추연과 주민들은 날이 추워도 더워도 2년동안 한결같이 집회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정치인들은 선거이후로 관심이 없는듯...
주민들 정말 힘들어서 집회 시작한겁니다.
민주당이라 많이 믿고 지지 했는데 선거에 이용당한듯해서 실망이 큰게 사실입니다. 이번에 동시착공 되지 않는다면 식사동풍동 주민들 가만있지 않을 겁니다.
저번처럼 선거때 지역구 바꾸면 될듯하다 생각하면 큰실수입니다. 선거분석 해보셨을 텐데요.
더는 주민들 실망 시키지 마시고 신뢰, 약속 지켜주세요.
고양선 식사역 동시착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