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읽기]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
[한줄읽기]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
  • 장지혜
  • 승인 2020.11.04 19:13
  • 수정 2020.11.04 19:17
  • 2020.11.05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 김기욱 지음, 이화문화출판사, 142쪽, 1만원
▲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 김기욱 지음, 이화문화출판사, 142쪽, 1만원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김기욱 지음, 이화문화출판사, 142쪽, 1만원)=산 길 나목의 숲을 걷다가/나목에 만개한 희디 흰 설화에 그만/숨죽이고 넋을 잃고/장승이 되고 말았다. 엄동설한 북풍한설/그 누가 삭막하다 하겠나/천상에서 선물한 숲을 보라/나무마다에 순백 아기의 우유 빛 살결만큼이나 하얀 설화가/송알송알 만개다.

무봉 김기욱의 5번째 시집 <산은 숲을 품고 숲은 시를 품고 시는 산을 품다>가 출간됐다.

저자가 전국의 산을 오르면서 깨달은 삶의 의미와 인생을 살아가는 넉넉한 자애가 이 책에 배어있다. 각 편의 시 옆에 김기욱 작가가 쓴 관련 수필을 곁들였다.

/장지혜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