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선택한 평택서 간부사건, 경기남부청이 직접 조사
극단선택한 평택서 간부사건, 경기남부청이 직접 조사
  • 이경훈
  • 승인 2020.10.21 19:11
  • 수정 2020.10.21 19:27
  • 2020.10.22 6면
  • 댓글 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서 수사지휘권 넘겨받아
부조리의혹 규명·감찰 착수
유족·동료 주장 확인 '투트랙'

 

평택경찰서 30대 간부가 출근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을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직접 조사하기로 했다.

특히 경찰은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감찰과 조사과정에 유가족과 평택서 경찰공무원 직장협의회를 참여시키기로 했다.

경찰은 사망 경위와 함께 평택서 내 부조리가 있었는지 등 유가족과 일부 동료들이 주장도 직접 확인하기로 해 지방청 직접 조사가 투 트랙으로 진행된다.

<인천일보 10월19·20·21일자 6면>

연정훈 경기남부지방경찰청 1부장(차장직대)은 21일 경찰 내부망에 A간부 사건을 남부청이 직접 조사한다는 글을 올렸다.

연 1부장은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공정하고 명확하게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청은 평택서장 등 수사책임자를 수사에서 모두 배제하고 청 소속 수사지도관을 파견해 지휘·감독하도록 했다.

그동안 평택서가 직접 이 사건을 맡은 것에 대해 유가족과 동료들은 크게 반발해 왔다.

수사지도관은 평택서로부터 사건 지휘권을 넘겨받아 A간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

수사지도관은 “수사는 평택서 직원이 하지만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 지휘감독권을 넘겨받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평택경찰서에 대한 감찰도 본격적으로 나섰다.

경기남부청은 그동안 A간부가 과중한 업무와 모욕적인 언행 등에 시달렸다는 유가족과 동료들의 주장을 하나하나 조사 중이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평택경찰서 전반에 내부 문제를 모니터링하면서 자료를 확보하고 있었다”며 “감찰 중인 상황이어서 자세한 내용은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A간부는 지난 17일 오전 10시40분쯤 평택시 동삭동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유가족과 일부 동료들은 고인이 과도한 업무와 모욕적인 언행 등에 시달렸다고 주장하는데, 경찰이 건강 문제를 거론하자 반발하는 상황이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른말 2020-10-23 19:34:34
본청에서 수사 제대로하세요
진짜 너무들 하네요 그분들..

정직한시민 2020-10-23 17:14:35
이사건을 첨부터 지켜봤습니다
평택서와 연결고리가있다면 , 믿을만한 조사가 이루어지겠습니까? 대충마무리 되면 안될사건입니다
시민을지켜야할 경찰내부에 상명하복과 학연.지연으로인해
피해사례가 또생긴다면 대충하는 국공만 남을것입니다
소리도 못낸채 어린두딸과가족을 두고 처참한 결정을 할수밖에
없었던 평판좋고 정직하고 성실한 인재를
모두 기억해야 합니다
엄중한 수사를 통해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해야합니다
수사라인? 글쎄요~계속지켜보겠습니다
첫기사도 내려갔다 다시 인천기자로인해
올라왔다고 했는데....

평택시민 2020-10-22 22:37:34
끝까지 지켜보겠습니다

시민경찰 2020-10-22 22:27:02
검색해보니
경기남부청 차장대리님(경찰대 3기)
평택서장님(경찰대 7기)
선후배간에 수사와 감찰???

지도사 2020-10-22 18:39:47
그놈이 그놈이겠지 그런 말 안듣게 꼭좀 수사 제대로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