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주가 상장 나흘째 하락…18만2500원
빅히트 주가 상장 나흘째 하락…18만2500원
  • 곽승신
  • 승인 2020.10.20 16:34
  • 수정 2020.10.2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탄소년단.[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주가가 상장 나흘째 하락했다.

2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빅히트는 전날보다 3.44% 떨어진 18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첫날인 지난 15일 시초가(27만원) 대비 4.44% 내린 25만8000원으로 마감한 이래 나흘 연속 내림세다.

빅히트는 하반기 기업공개(IPO) 대어로서 큰 기대감을 안고 코스피에 입성했다.

그러나 주가가 상장 첫날 초반 상한가(35만1000원)를 기록한 뒤 내리막길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15일 종가 기준 8조7323억원에 달하던 시총은 현재 6조1769억원까지 줄어든 상태다.

다만 공모가(13만5000원)보다는 35.19% 웃돌고 있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