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서구 청라소각장 폐쇄 입장 고수에 일침
박남춘 시장, 서구 청라소각장 폐쇄 입장 고수에 일침
  • 김은희
  • 승인 2020.10.18 18:23
  • 수정 2020.10.18 18:23
  • 2020.10.19 인천판 1면
  • 댓글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시정질문서 자체용역 불쾌감 표시
“폐쇄땐 폐기물 처리·소각장 투자비 책임”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출처=인천시청 홈페이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출처=인천시청 홈페이지

 

박남춘 인천시장이 '청라소각장 유지·증축'이라는 시 방침에 반발하는 서구에 날을 세운 모습이다.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서구에서 발생한 폐기물 처리를 책임지라는 입장과 함께 소각장 관련 투자비까지도 부담하게 할 것이란 '경고성 발언'을 내놨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16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시정 질문에서, 서구가 자체 진행 중인 청라소각장 대체 관련 용역에 대해 “서구와 충분히 논의해서 소각장 폐쇄에 대해 결론짓는 대신, 서구가 책임져야 한다. (소각장 관련) 투자비도 책임져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 '인천시민의 날'을 맞아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대비 추진계획을 내놨다. 남·북·서·중·동부와 도서 지역 등 6개 권역별로 소각장 4기를 신설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하수 폐기물을 처리하는 소각장 2기도 남·북부권에 하나씩 세워 인천 전역에 9곳 소각장을 운영하고, 매일 폐기물 2004t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사실상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와 서구 청라국제도시 등에서 현재 운영 중인 소각장을 유지하겠다는 시 입장이 공식화된 것이다.

청라소각장 폐쇄에 따라 대체지 마련을 추진하기 위해 '자원순환 선도 도시 구축을 위한 통합대책 마련 연구용역' 등을 진행 중인 서구를 중심으로 반발이 커지고 있다. 지역구 시의원인 김종인(민·서구3) 의원도 이날 시정질문을 통해 “청라소각장 폐쇄”를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소각장 증설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인천 모든 지역이 책임을 분담한다는 생각에 따라 적정 규모로 (광역) 폐기물을 감당할 수 있는 소각장을 만들어야 한다고 본다”며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 닫을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 서울·경기가 4자 합의 위반이라는 법률적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 위해서는 모두가 함께 도와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체매립지 조성, 소각장 증설 등은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인천시민들이 내린 결론이기도 한데, 현재 서구에서 진행하는 연구용역 내용은 시 용역 내용과 달라도 너무 다르다”며 “사전에 소통을 통해 정제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깹 2020-11-16 23:27:12
소환각

ㅡㅡ 2020-11-16 20:25:35
욕나오게 하네ㅡㅡ 협박하는겨?

서구 2020-11-16 19:39:20
여태껏 수도권 매립지 서구에 있었으니 그 피해 보상금으로 서구 자체 소각장 따로 만들면 되겠네

헌터 2020-10-22 11:49:03
강력하게 추진해 나간다. 인천입장에서는 손해 볼 게 하나 없다. 결국 쫑나더라도, 서울/경기에 막대한 유지비용을 받아내면 그만이다.

2020-10-20 17:07:39
발생지 처리 원칙에 의해 각구 각읍 에서 각자 처리해야 합니다.
소각시설을 혐오시설이 아닌 현대화를 해야 하고 소각 후 잔여물만 매립하는 개선이 시급합니다. 지금과 같은 직매립으로 계속 가다가는 더 심각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