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광역교통부담금 확대 요청 '식사역 연장' 총력
고양시, 광역교통부담금 확대 요청 '식사역 연장' 총력
  • 김도희
  • 승인 2020.09.27 18:31
  • 수정 2020.09.28 17:54
  • 2020.09.28 10면
  • 댓글 5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부천·남양주·과천 공동협의
“정부·LH 지자체·주민 의견 반영을”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고양시가 3기 신도시 광역교통부담금 확대를 정부에 요청하는 등 고양선 식사역 연장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7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이재준 고양시장과 하남·부천·남양주·과천 등 5개 지자체장은 지난 23일 공동 대응 협의를 진행, 3기 신도시 추진과 관련해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지역주민과 지자체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8일 식사동 주민들이 홍정민(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무실을 기습 점거한 데 이어 20일 주민 90여명이 집단시위를 벌이는 등 고양선 식사역 연장을 지속해서 요구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이날 협의에서 5개 지자체장은 신도시 초기사업비 대비 사업비가 증가할 경우 늘어난 비율 만큼 광역교통부담금을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합의·요청했다.

광역교통부담금은 전체 사업비의 20%로 사업 초기의 추정사업비보다 늘어날 시 추가로 투자가 이뤄져야 하나 지금까지 초기 추정사업비를 기준으로 수립했기 때문이다.

시는 이번 요구로 3기 신도시 광역교통부담금이 증액돼 고양선 식사역 연장과 광역교통망 확충 등 교통복지 사업의 확대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또 신도시 개발 시 LH 등 사업시행자가 지자체에 생활SOC 시설물을 무상 제공하는 것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이재준 시장은 “현재 도시 개발 시 문화·체육시설 등 생활SOC 시설물 건립을 위해 지자체가 부지매입과 건축비, 운영비까지 모두 부담한다”며 “지자체의 과중한 재정부담 해소를 위해 사업시행자가 생활SOC 건물을 건립해 기부채납 하도록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정부와 LH가 광역교통망 확충과 지역 교통편의 개선, 주민복지 강화를 위해 이번 요구를 반드시 반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김도희 기자 kd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3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식사역짱 2020-10-21 18:35:24
식사역 착공 이뤄내시길...

식사주민 2020-10-17 14:42:48
고양가구단지 정류장
옆으로 옮긴 건널목 턱이 가파르게되어
미끄럼 위험있읍니다.
넓게 완만하게 해주셔요.

식사주민 2020-10-14 08:36:30
소사 대곡선도 대곡에서 연장되어 경의선노선 그대로 곡산, 백마, 일산역으로 간다니요.
일직선에있는 식사동 으로 지어진다면 해소될꺼라생각했지만 그마져도 소외되었으니
원당역에서 식사역쪽으로 내어주셔요.

dlwhdgus 2020-10-13 19:06:13
1만세대 4만명이 거주하는 곳에 역하나 없다는 것이 말이 안된다. 위정자들은 울어야 젖을 주고 젊잖은 시민들은 반사적 불이익만 봐야 하는 것이 슬프다. 살기는 좋은데 일산 시내까지 나가는데 30분이 걸린다고 가족 모두 떠나자고 하니... 슬픈현실이다. 식사동에서 살고 싶다. 교통의 자유를...

식사역 2020-10-11 16:46:10
식사역 확정 시키세요.나락가기 싫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