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골 신화' 손흥민, AFC '주간 최고 해외파' 유력
'4골 신화' 손흥민, AFC '주간 최고 해외파' 유력
  • 곽승신
  • 승인 2020.09.23 14:08
  • 수정 2020.09.23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FC 홈페이지 캡처]

 

'한 경기 4골'이라는 신화를 쏜 손흥민(28·토트넘)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의 '주간 최고의 해외파' 후보에 올랐다.

23일 AFC에 따르면 해외 리그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 중 지난 한 주(15∼21일)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를 정한다. 투표는 26일까지 AFC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손흥민을 필두로 총 8명이 후보에 올랐다. 미국프로축구(MLS) 레알 솔트레이크의 저스틴 메람(이라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턴의 알리레자 자한바흐시(이란), 프랑스 리그앙 올랭피크 마르세유 소속인 사카이 히로키(일본) 등 이다.

손흥민은 이들 후보 중에서도 단연 월등한 기량을 뽐내고 있다.

2013년 3월 맨체스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노리치시티와의 경기에서 3골을 넣었던 일본의 가가와 신지(31·레알 사라고사)에 이어 EPL 아시아 선수 두 번째 해트트릭 기록이다. 4골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AFC도 "손흥민을 꺾는 건 다른 선수들에게 상당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수상을 유력하게 점치는 분위기다.

/곽승신 기자 kiss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