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민주노총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실사, 현장 목소리 들어야”
민주노총 “인천 중구 고용위기지역 실사, 현장 목소리 들어야”
  • 이아진
  • 승인 2020.07.30 19:29
  • 수정 2020.07.30 19:30
  • 2020.07.31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인천 중부고용 노동청 앞에서 열린 '인천공항(중구) 고용위기지역 지정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노총 인천본부 소속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진수 기자 photosmith@incheonilbo.com

 

인천지역 노동계가 중구의 고용위기지역 지정 추진을 위해서는 제대로 된 현장실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인천지역본부는 30일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중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현장 목소리를 듣는 방식으로 현장실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중구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경제가 침체될 것을 우려해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노동자들은 고용유지 지원금, 취업수당 등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노동부는 31일 중구청 회의실에서 중앙부처와 인천연구원 등 관계자들과 함께 중구 고용 현황 등을 논의한다.

문제는 이번에 진행되는 현장실사가 실제로 공항 등을 방문해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구청에서 간담회 형식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이에 인천지역 노동계는 현장실사가 부실하게 진행될 수 있다며 우려했다.

김수현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노조 부루벨코리아지부 조직국장은 “제대로 된 인천공항의 상황을 이해하려면 회의실이 아닌 면세점, 상업시설, 항공업체 등을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의 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노총 인천본부는 “더 늦어지면 인천공항 고용위기는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 것”이라며 “고용노동부가 빠른 시일 내 제대로 된 현장실사를 실시하고, 시급히 중구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아진 기자 atoz@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