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면초가 제2순환선 건설…돌파구 찾을 수 있을까
사면초가 제2순환선 건설…돌파구 찾을 수 있을까
  • 이순민
  • 승인 2020.07.08 21:14
  • 수정 2020.07.08 21:14
  • 2020.07.09 인천판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환경평가에 접수된 주민 의견만 1000건 넘자 공청회 준비
“전면 재검토” vs “지하화” 상반된 목소리 속 노선 변경엔 말 아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안산 구간 계획 노선을 놓고 반대 목소리가 봇물을 이루자 국토교통부가 공청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국제 보호 습지인 송도갯벌 파괴와 바다 경관 훼손 우려가 동시에 떠오르는 상황에서 국토부는 “반대 의견을 아우를 수 있는 대안을 찾기 어렵다”며 노선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말을 아끼고 있다.

국토부는 수도권 제2순환선 인천~안산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주민 의견 접수를 지난 6일 마치고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는 주민 의견을 바탕으로 공청회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두 차례에 걸쳐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경기 시흥시에서 주민설명회가 열렸지만, 제출된 의견만 1000건이 넘어 공청회 개최가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수도권 제2순환선 인천~안산 구간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건 전체 19.8㎞인 노선 가운데 14.57㎞가 해상 교량이라는 점에서 비롯됐다. 교량은 습지보호지역이자 람사르습지인 송도갯벌을 관통한다.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을 보면 해저터널을 포함한 5개 후보 중 현재 계획 노선의 습지 훼손 면적이 가장 넓다. 송도습지보호지역·람사르습지 보전대책위원회 등 전국 환경단체들은 갯벌과 멸종위기종 서식지가 파괴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선 변경 여론에는 송도국제도시 주민들도 가세했다. 이 고속도로가 송도국제도시 전역에 걸쳐 해안을 가로지르는 교량 형태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경관 훼손과 해풍에 의한 분진 피해 등의 우려가 제기되는 것이다.

국토부는 노선 변경 여부에 대해 즉답을 피하고 있다. 환경단체가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송도 주민단체는 해안선을 따라 지하화하는 대안을 내놨기 때문이다. 국토부 도로정책과 관계자는 “주민 요구대로 지하차도 형태로 건설하면 습지가 더 많이 훼손된다”며 “주민과 환경단체, 환경부, 인천시 습지보전위원회 등의 의견을 모두 아우르는 안이 있을지에 대한 확답을 내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공청회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인천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공청회를 개최하고 주민 의견 검토 내용을 충분히 설명하려고 한다”며 “향후 절차는 공청회 이후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수구 2020-07-09 09:02:24
원안대로 가야하지 않겠나? GTX B라인은 수인선라인에 한번 환승 해달라고 하면 원안대로 가야한다며 난리를 피더니 왜 외곽순환도로 해상 교각에는 변경을 요청하는거지? 그리고 해안가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은 이미 바다위로 도로가 지나간다는거 다 알고 분양 받았으면서 왜 변경해달라고 떼를쓰는건지 이해가 안된다. 송도사람들이 좋아하는 "원안" 대로 무조건 가야한다. 뷰가 가리던 매연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던 "원안"이 중요한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