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공항 면세점 연장운영 난항
인천공항 면세점 연장운영 난항
  • 김기성
  • 승인 2020.07.06 20:32
  • 수정 2020.07.06 20:31
  • 2020.07.07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사, 면세구역 공실 방지 조치
품목별 요율 연장 수용 등 협의

계약종료땐 철수막을 방법 없어
브랜드 계속 빠져 고용불안 확산

오는 8월 계약이 종료되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제3기 면세점 사업권에 대한 '연장운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대기업, 중소·중견 면세점의 선택지가 갈리면서 고용불안이 확산되고 있다.

6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연장계약은 지난 3월 8개 사업권을 놓고 실시한 인천공항 제4기 면세점 입찰에서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한 6개 유찰 사업권이 대상으로, 면세구역 공실 우려를 막기 위한 조치다.

이날 대기업 롯데면세점은 '품목별 요율' 임대료 적용을 1개월 단위로 수용하고 연장하기로 했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7일 인천공항공사와 한 차례 더 협의에 나선다. 당초 업계에선 신라가 매장 운영과 임대료 규모만큼이나 적자가 커 연장 포기를 점쳤다.

특히 면세점과 계약을 체결하고 입점한 상당수 브랜드가 코로나19 위기를 내세워 퇴점(철수)을 서두르면서 직고용 및 아웃소싱 직원 등 2000여명이 고용 위기로 내몰리는 분위기다.

<인천일보 6일자 1면 단독보도>

문제는 각 면세점이 품목별 요율 연장을 수용하더라도 면세점과 입점 브랜드 간 계약종료(8월 말) 시점에 브랜드 철수를 막을 수 있는 마땅한 방법이 없어 인천공항 내 고용유지 전망이 어둡다는 것이다.

또 브랜드가 빠져나가면 면세점은 매장 문만 열어 놓고 정작 상품은 판매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지금까지 인천공항 면세점에서 80여개 브랜드가 나갔다. 추가로 100여개 브랜드 철수가 예정되어 있고, 코로나19 예측이 어려워 고용불안은 가중되고 있다. 각 브랜드는 무급휴직과 순환휴직에 들어간 직원들의 7월 중 복귀 결정에 이어 1개월 전 퇴직 통보 등 구조조정 수순을 밟고 있다.

업계는 인천공항공사가 제시한 품목별 요율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출국객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인건비 등 일반고정비 부담이 크다고 지적한다. 품목별 요율 확대 적용 등 전향적인 대책을 요구한 바 있다.

한편, 대기업 면세점은 지난 6월 초 정부가 내놓은 '임대료 50% 감면(6개월)' 추가 지원책으로 롯데 580억원, 신라 860억원, 신세계 1080억원의 감면 혜택을 받았지만 이들 대기업에 누적된 적자는 6월 기준으로 감면 액수의 1.7배를 웃돈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