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기초의회 수장자리 놓고 민주당 집안싸움 잇따라
기초의회 수장자리 놓고 민주당 집안싸움 잇따라
  • 이창욱
  • 승인 2020.07.02 20:48
  • 수정 2020.07.02 20:34
  • 2020.07.03 인천판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의원 '의장 징계' 요청에 이어
옹진군의회 탈당 - 제명 사태까지

제8대 인천 기초의회 하반기 원구성을 둘러싼 갈등이 내부 진통을 넘어 '징계'와 '제명'이라는 극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2일 연수구의회 의원들로부터 하반기 의장 재선에 성공한 자당 김성해 의장 징계 요청의 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의장은 의장단 연임 불허 원칙을 위반했다. 의원총회에서 최숙경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했지만 김 의장은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야합해 의장에 당선됐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29일 치러진 의장 선거에서 김성해 의장은 8표, 최숙경 의원은 4표를 얻었다. 김 의장은 “현 의장이 재선에 나오지 말라는 공식적인 지침은 없었고 의원들이 합의해 결정하면 된다고 시당에서 분명히 말했다”고 반박했다.

중구의회 민주당 일부 의원들도 시당에 의장단으로 선출된 최찬용 의장과 박상길 부의장의 중징계를 요구했다. 민주당 의원끼리 투표를 거쳐 의장·부의장 후보를 정했는데 이를 무시하고 통합당 의원들과 야합해 자리를 욕심냈다는 이유다. 이에 최 의장은 “같은 당 의원들끼리만 의장·부의장 후보를 선출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었다”며 “중구의회는 하나인 만큼 통합당 의원들도 있는 상태에서 후보를 선출하는 게 옳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서구의회 민주당 의원들 역시 의장 재선에 성공한 자당 송춘규 의장 징계를 시당에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후반기 의장은 심우창 의원이 맡기로 합의된 상황에서 송 의장이 통합당과 야합했다”고 주장했다.

옹진군에서는 '제명' 사태까지 벌어졌다. 민주당 시당은 지난달 30일 윤리위원회를 열고 조철수 옹진군의회 의장을 제명 처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김택선 의원을 후반기 의장으로 추대했으나 조 의장이 후반기에도 도전하려고 탈당계를 냈기 때문이다. 조 의장은 현재 무소속이다.

조 의장은 “당을 위해 열심히 했는데 후반기 의장 선거를 두고 서운한 부분이 생겨 탈당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주당 시당 관계자는 “전반기 직을 가졌던 경우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연임을 제한한다는 내부 지침과 의총 결과를 어긴 사례들이 있다”며 “징계 요청이 들어온 만큼 조사를 곧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욱·이아진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