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파김치' 된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민간 기관 진단검사 병행 필요성
[코로나19] '파김치' 된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민간 기관 진단검사 병행 필요성
  • 박정환
  • 승인 2020.06.01 20:47
  • 2020.06.02 인천판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보건환경연구원 질병연구부가 쏟아지는 코로나19 유전자 진단검사 의뢰로 녹초 신세다.

확진자 발생 지역 보건소들이 '늦을세라' 앞다퉈 검체를 맡기는 바람에 검사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연구원 측은 인천지역 코로나19 확산 추세로 진단 의뢰 건수가 하루 800여 건에 달한다고 1일 밝혔다. 하루 적정검사 건수(250여 건)보다 3.2배나 많다.

검사 인력 18명이 3교대로 음압검사실에서 밤샘 작업을 하고 있지만, 진단결과가 나오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6시간에서 8시간으로 점점 늦춰지고 있다.

연구원의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은 주로 확진자의 가족이나 밀접접촉자 등의 검체다.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일선 보건소는 우선순위를 가려내지 않은 채 채취한 검체를 일단 연구원 측에 보내고 있다. 최근 확진자가 늘고 있는 계양구와 부평구, 미추홀구, 연수구 등지에서 두드러지고 있는 현상이다.

밀접접촉자 여부를 가려내자면 동선 등을 묻고 따지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리는 데다가 채취한 검체를 연구원 측에 늦게 의뢰할수록 그만큼 진단 결과 통보가 늘어져서다.

연구원이 인천지역 전체 7만503건 중 3만267건을 진단검사했다는 사실이 이를 말해주는 대목이다. 하루 2000여 건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소화할 수 있는 인천의 E의료법인을 포함해 수도권에는 수탁 검사기관이 11곳(전국 14곳)이 있다.

경기도는 해외 입국 도민과 요양원, 간병인 등의 진단검사도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쏠리자 지난 4월 민간 검사기관을 활용할 것을 보건소에 당부했다.

1건당 4만원하는 민간 검사기관의 진단비가 보건환경연구원보다 가격(국고지원단가 6만2000원) 경쟁력이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인천시 관계자는 “일선 보건소는 '마감' 메시지가 뜰 때가지 연구원에 검체 진단 의뢰를 하다보니 연구원 검사 인력들이 일에 치여 파김치가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hi2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