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5월 수출 23.7% 감소…수입 감소로 무역수지 흑자
5월 수출 23.7% 감소…수입 감소로 무역수지 흑자
  • 조혁신
  • 승인 2020.06.01 11:46
  • 수정 2020.06.0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달 연속 20%대 수출 감소…유가 하락으로 수입도 21.1% 줄어
반도체 수출은 호조…18개월 만에 총수출·일평균 수출 모두 플러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한국 수출이 두 달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유가 하락 등 여파로 수입액도 크게 준 탓에 무역수지는 한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월 수출이 작년 5월보다 23.7% 급감한 348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발표했다.

4월의 수출 감소 폭인 25.1%보다는 다소 둔화했지만 두 달 연속 20%대 감소세를 이어간 것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도 18.4% 감소했다.

코로나 영향으로 글로벌 수요가 급감한 탓이다.

수입은 21.1% 하락한 344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수입액은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4월 15.8% 감소에서 5월에는 감소 폭이 더 확대됐다.

수출 감소 폭이 다소 개선되고 수입 감소 폭은 확대되면서 무역수지는 한 달 만에 4억4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수출 품목별로 보면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크게 선전했다.

반도체는 글로벌 조사기관들의 시장 하향 전망에도 18개월만에 총수출(7.1%)과 일평균 수출(14.5%)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

진단키트 등 바이오 헬스와 컴퓨터 등 비대면 용품 등의 수출도 호조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최근 수출 부진은 우리나라 경쟁력 약화 등 구조적인 문제가 아니어서 주요 수입국 경기가 회복되면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대중 수출 규모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복귀하고, 미국과 EU 등 다른 국가들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정상 수준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