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썰물밀물] 민주당
[썰물밀물] 민주당
  • 김학준
  • 승인 2020.05.31 17:42
  • 수정 2020.07.01 08:52
  • 2020.06.01 경기판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내내 민주당 때문에 시끄러웠다. 촉매는 이해찬 대표다. 그는 윤미향 의원(정의기억연대 전 이사장) 논란에 대해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된다”며 윤 의원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마치 윤 의원에게 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낸 듯하다. 

불과 며칠 전 민주당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던 것과는 결이 다르다. 신중하다고 알려진 이 대표가 수사당국에 의한 '사실 확인' 여부를 지켜보지 않고 갑자기 정색하고 나선 것에 대해 많은 이들이 고개를 갸우뚱한다.

이 대표의 생각과는 달리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에 관한 사안은 이미 의혹 수준을 넘어섰다. 정의기억연대 회계장부에서 사라진 국민기부금_정부보조금이 37억원에 달하는 것이 자료로 입증됐다. 또 윤 의원은 자신의 계좌로 기부금을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지금까지 드러난 정황만으로도 윤미향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구실삼아 사익을 챙겼을 개연성이 충분하다.

정의기억연대 내에서조차 “윤미향이 대표가 된 뒤 할머니를 앞세워 돈벌이하는 단체가 됐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에서도 '윤미향이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사람이 70.4%였고, '사퇴할 필요 없다'는 의견은 20.4%였다. 여론조사가 가치판단의 잣대가 될 수는 없지만, 최소한 국민들의 생각은 이해찬 대표와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

또 민주당이 “표결을 통해 18개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모두 여당 몫으로 가져오는 방법까지 고려한다”고 한 것은 뭔가. 미래통합당이 법제사법위원장 등을 고집하면 177개 의석수를 바탕으로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겠다는 엄포나 다름없다. 실제로 국회법상 표결을 하면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 있다.

물론 민주당이 실제 그럴 리는 없고 협상용 카드겠지만, 협상 주도권을 잡기 위해 으름장부터 놓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 좋지 않다. 4_15총선 압승 직후 “겸손한 자세로 야당과 협치하겠다”고 한 것이 그냥 해본 소리였음을 스스로 인정한 셈이다.

이 일에도 이 대표가 총대를 메는 모양새다. 그동안 정치를 하면서 냉철함을 인정받아온 이해찬이지만, 이미 정계은퇴를 예고한 노정객의 행보치고는 거칠고 안정감이 떨어진다. 이 대표가 민주당 총선 압승의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다는 시각마저 제기된다.

선거 이후 민주당에게 쏟아진 주문 가운데 가장 많았던 것은 '오만하지 말라는 것'이었다. 실천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더 이상한 것은 민주당 내에서 이 대표에게 반론을 제기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는 점이다. 이게 민주당 맞는가.

 

김학준 논설위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