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인천, 학원운영 자제권고 안 통했다
인천, 학원운영 자제권고 안 통했다
  • 정회진
  • 승인 2020.05.28 19:18
  • 수정 2020.05.28 19:26
  • 2020.05.29 경기판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원율 한 자릿수에 그쳐...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체계 변화 주목

최근 인천 학원 강사에서 시작해 경기도 부천 쿠팡 물류센터로 이어지는 감염 확산으로 인천시가 학원 운영 자제 권고 명령을 내렸지만 휴원율은 한 자릿수에 그치고 있다.

일각에서는 다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강경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향후 방역체계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지역 학원 휴원율은 27일 기준 4.43%로 집계됐다. 지난 18일 12.4%로 10%대를 유지해오다 지난 25일 3.94%로 급감했다.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기 직전인 5월 초에는 휴원율이 1%대를 기록하기도 했었다. 그러다 지난 12일 서울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인천 학원 강사로 인한 확진자가 급격히 나오면서 10%대를 기록했지만 최근에는 5% 미만으로 다시 떨어졌다. 이 수치는 지난 3월 한때 인천지역 학원 휴원율이 38.37%까지 올라갔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떨어진 셈이다. 앞서 인천시는 코로나19가 다시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학원 5582곳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및 운영자제 명령 기간을 다음 달 7일까지 2주간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학원 등에 대한 운영자제 권고 기간은 지난 24일까지였다.

이달 중순부터 인천 학원 강사에서 시작된 감염이 수강생과 가족, 그리고 최근에는 부천 물류센터 등으로 연쇄적으로 이어지면서 강력한 방역체계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만큼 학생들이 모이는 학원의 휴원 동참이 중요한 상황이다. 학교에서도 지난 20일부터 27일에는 순차적으로 등교가 이뤄졌지만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면서 부평·계양구에서는 고3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은 온라인 학습으로 전환됐다. 만약 방역수칙 준수 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3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인천시 등과 함께 학원 현장에 나가 운영자제를 위한 지도, 감독을 하고 있다”며 “최근에는 날도 더워지고 있어 특히 어린 아이들의 경우 마스크 착용 등을 지키기 어려워 한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