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이케아 되는 재난지원금 대형마트 안되고
이케아 되는 재난지원금 대형마트 안되고
  • 오석균
  • 승인 2020.05.20 20:46
  • 수정 2020.05.20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반발…정부 “사용처 재평가”

대형마트에서 사용할 수 없는 정부 재난지원금을 세계 1위 가구업체 이케아에서 사용 가능해지면서 가구업계가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가구 업계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소비활동을 진작시키고 골목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한 재난지원금은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롯데·현대·신세계 백화점 등에서는 사용 할 수 없다.

하지만 광명, 기흥 등에 위치한 이케아 매장에서 지원금 이용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배경은 이케아가 유통산업발전법상 가구전문점으로 분류돼 있기 때문이다.

이케아도 지원금을 쓸 수 있는 업종으로 알려지면서 지원금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 아니냐며 가구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가구업계 상당수가 경기도 가구업계는 치명상을 입는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케아가 가구를 넘어 주방용품, 가정용 직물제품 등 생필품 영역까지 판매하며 사실상 대형마트 영업을 하기 때문이다.

한국가구산업협회 관계자는 “이케아와 같은 대형 업체들에 대해 지원금이 사용되는 것은 가구나 인테리어업 같은 중소 상공인 입장에서는 대기업과 경쟁해야 하는 어려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잡음이 커지자 정부는 재난지원금 사용처의 적절성을 다시 평가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지난 18일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재난지원금 사용처 간 형평성 논란을 인지하고 있으며 개별 가맹점을 넣고 빼는 논의들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다만 이런 부분들이 국민께서 생각하시는 일반적인 감정과 어떻게 배치되는지 주시하고 있다”며 “정부도 재난지원금을 처음 지급하다 보니 의도와 달리 실수가 생길 수 있어 양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케아의 지난해 매출은 5032억 원으로 한샘, 리바트에 이어 가구업체 3위를 기록했다.

/오석균 기자 demo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