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오산시, 재난기본소득 220억 지급 완료---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오산시, 재난기본소득 220억 지급 완료---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 김기원
  • 승인 2020.05.10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시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인 오색전 카드로 지급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0일부터 220억원 규모의 재난기본소득 주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해왔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도 10만원씩 지급되고 있어 1인당 20만원씩 4인 가족의 경우 80만원을 받게 된다.

시는 이 가운데 재난기본소득을 오산지역에서만 통용되는 지역화폐 ‘오색전’카드로 지급해 지역 골목상권의 매출증대를 견인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초지자체 재난기본소득을 100% 지역화폐 카드로만 발급하는 것은 경기도에서 오산시가 처음이다. 오산시에 이어 안산, 포천, 구리시 등이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만 지급하기로 했다.

오산 지역화폐 ‘오색전’ 카드는 4월 말까지 8만3356개가 보급됐으며, 5월까지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마무리되면 12만개의 지역화폐 ‘오색전’ 카드가 보급될 전망이다. 일부 미성년자의 경우 부모의 지역화폐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

시는 앞으로 정부의 재난지원금이 결정되면 약 1000억원 규모의 자금이 풀리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개월 내 소진해야 하는 오산시 지역화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당 주소지의 시군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유형업소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시는 재난기본소득 사용이 끝나는 3개월 후에도 지역화폐 ‘오색전’을 시민들이 지속해서 사용하도록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시는 오산 지역화폐 ‘오색전’으로 결제할 경우 6월30일까지 사용액에 대해 60%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주고,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경우 80%까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혜택을 줄 예정이다.

오산시 원동에 소재한 한 카페 주인은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가게 매출이 뚝 떨어져 많이 힘들었는데 마침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하기 위해 찾아와주는 고객이 늘었다”고 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재난기본소득을 100% ‘오색전’으로 지급하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든든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화폐 발행량을 지속해서 늘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매출을 늘리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겠다”고 했다./오산=김기원 기자 1kkw51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