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UFC의 거짓 해명, 소우자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지 않아
UFC의 거짓 해명, 소우자 사회적 거리두기 지키지 않아
  • 연합뉴스
  • 승인 2020.05.10 10:40
  • 수정 2020.05.1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감염 우려 확산

 

▲ [파브리시오 베우둠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 최대 종합격투기 단체인 UFC의 해명과는 달리 호나우두 소우자(41·브라질)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우자는 9일(한국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UFC 249 출전이 취소됐다.

UFC 249는 10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있는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무관중 경기로 열린다.

소우자뿐만 아니라 그의 코너맨 2명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UFC는 예정대로 UFC 249를 개최하기로 했다.

그러면서 UFC 측은 "소우자와 그의 코너맨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보호장구 착용 등이 포함된 UFC의 안전수칙을 충실히 따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UFC의 주장과는 달리 파브리시오 베우둠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동영상에서 소우자는 호텔에서 여러 선수와 한 공간에서 함께 있었다.

게다가 소우자는 비록 마스크는 썼지만 같은 브라질 파이터인 베우둠과 바로 코앞의 거리에서 대화를 나눴다.

베우둠은 논란이 커지자 이후 이 동영상을 삭제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소우자는 확진 판정이 나오기 전에 무대에 올라 계체를 했고, 데이나 화이트 대표와는 주먹을 맞대며 악수를 했다.

화이트 대표는 소우자와 접촉한 그 손으로 다시 다른 선수들과 주먹 악수를 하고, 등을 두드리며 격려했다.

심지어 화이트 대표는 계체 행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정말로 운이 좋다면 다행이겠지만 UFC 249가 자칫 재앙 같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