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극장 대신 온라인 택한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투어' 흥행 대박
극장 대신 온라인 택한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투어' 흥행 대박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9 17:04
  • 수정 2020.04.2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3주 만에 1천200억원 매출…유니버설, 코로나19 온라인 전략 성공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극장 상영을 포기하고 온라인 배급 전략을 택한 미국 애니메이션이 출시 3주 만에 1억달러(1천219억원) 매출을 올렸다.

미 경제전문매체 CNBC방송은 28일(현지시간) 유니버설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투어'가 지난 10일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에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이 같은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유니버설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트롤 2편인 '트롤 월드투어'의 개봉 일정을 연기하지 않고, 온라인에 바로 출시했다. 디지털 대여료는 프리미엄 주문형 비디오(PVOD) 가격인 19.99달러로 책정됐다.

CNBC방송은 트롤 2편의 온라인 매출은 1편이 5개월 동안 극장에서 거둔 북미 박스오피스 매출(1억5천370만달러)보다 작지만, 수익 면에서는 더 나은 장사를 했다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영화를 극장에서 개봉하면 극장 체인과 제작사가 박스오피스 매출을 절반씩 가져가는데, 유니버설이 트롤 1편에서 챙긴 몫은 7천700만달러였다.

반면 유니버설은 트롤 2편에서 1억달러 디지털 대여료 가운데 80%를 자기 몫으로 가져갔다.

유니버설은 "'트롤: 월드투어'는 우리의 기대를 뛰어넘어 PVOD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반면, 전미극장주협회(NAT0)는 성명에서 유니버설을 성토하며 트롤 2편의 성공을 할리우드의 '뉴노멀'(새로운 표준)로 해석해선 안 된다고 평가절하했다.

미국 최대 극장 체인인 AMC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유니버설 영화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제프 셸 유니버설 최고경영자(CEO)는 극장이 다시 문을 열면 영화관·온라인 개봉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애덤 에런 AMC CEO는 "유니버설의 일방적 행동에 다른 선택은 없다. 미국, 유럽의 어떤 극장에서도 유니버설 영화를 상영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롤: 월드투어'는 2016년 나온 '트롤' 속편으로 팝, 록, 클래식, 컨트리, 펑크, 테크노로 이루어진 6개 트롤 마을에서 벌어지는 음악 배틀을 그린 뮤지컬 애니메이션이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나오고 걸그룹 레드벨벳이 K팝 트롤로 등장해 '러시안 룰렛'을 선보인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