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코로나19 극복한 톰 행크스 "격리중 12분 운동하다 지쳐 쓰러져"
코로나19 극복한 톰 행크스 "격리중 12분 운동하다 지쳐 쓰러져"
  • 연합뉴스
  • 승인 2020.04.21 17:06
  • 수정 2020.04.2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미국 할리우드 스타 톰 행크스는 치료 기간 탈진과 메스꺼움으로 점철된 나날을 보냈다고 회상했다고 CNN 방송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영화를 촬영하느라 아내 리타 윌슨과 함께 호주에 머물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입원했던 행크스는 국방라디오쇼와 인터뷰에서 "고작 12분 운동을 했다가 완전히 지쳐 병원 침대에 누워 잠들었다"고 말했다.

행크스는 "그저 기본적인 스트레칭을 하고 바닥에서 운동하려고 했을 뿐인데 절반도 하지 못하는 게 너무나 이상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행크스는 아내 윌슨이 자신보다 더 심하게 앓았다며 특히 말라리아 치료제 클로로퀸 계열의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할 때는 구역질이 너무 심해 제대로 걷는 것조차 힘겨워했다고 전했다.

윌슨은 고열로 괴로웠을 뿐만 아니라, 미각과 후각을 잃어버리는 바람에 3주 동안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움도 누리지 못했고, 속이 메슥거려 병원 바닥을 기어 다녀야 했다고 행크스는 설명했다.

윌슨은 최근 CBS 방송과 인터뷰에서 "온몸이 쑤셨고, 불편했으며 누구도 나를 만지지 않기를 바랐다"며 체온이 38.8도를 넘어선 탓에 "그간 겪어본 적이 없는 추위를 느꼈다"고 털어놨다.

행크스는 지난달 엘비스 프레슬리의 생애를 다룬 영화를 촬영하기 위해 호주 동부의 골드코스트에 머물던 중 아내와 함께 코로나19에 걸려 병원에 입원했다가 5일 만에 퇴원했다.

퇴원 후에도 호주에 집을 빌려 자가격리를 했던 이들 부부는 지난달 말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자택으로 돌아왔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