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도, 평화누리길 앱으로 만난다
경기도, 평화누리길 앱으로 만난다
  • 김은섭
  • 승인 2020.03.05 18:23
  • 수정 2020.03.0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평화누리길'에 대한 이용자 종주인증과 길안내 서비스가 시작된다고 5일 밝혔다.
 '평화누리길 스탬프 투어'는 매년 40만여명이 평화누리길을 찾고 있는 만큼 탐방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도보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경기도가 트레킹 인증 전문기관과 협력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이다.

 어플리케이션은 평화누리길 12개 코스에 대한 정보는 물론 GPS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용자가 현재 어디를 걷고 있는지 알려주는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경로 이탈 시 '알람'을 울려 길을 잃어버릴 염려도 없다.
 특히 이번 어플리케이션은 평화누리길 종주자들을 위한 '전자인증(스탬프)' 서비스가 주목할 만하다.

 그간 탐방객들은 종이 스탬프북인 '평화누리길 패스포트'를 들고 평화누리길을 걸으며 각 코스 시·종점에 비치된 스탬프 도장을 일일이 찍고, 코스별 인증사진을 평화누리길 관리자에게 보내야만 '종주 인증'을 받을 수 있었다.

 이번 어플리케이션은 ICT 기술을 바탕으로 코스 내 반경 50m 내에 위치해 있을 때만 기록이 되고, 각 코스의 70% 이상의 완주했을 경우에 '전자스탬프'가 발급돼 보다 편리하고 정확하게 종주 인증이 가능하다.
 평화누리길 12개 코스 189㎞의 '전자 스탬프'를 모두 발급받으면 간단한 설문조사와 함께 관련 정보가 평화누리길 관리자에게 전달, 이를 바탕으로 종주인증서와 소정의 종주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12개 코스 완주자는 발급된 전자스탬프를 초기화해 다시 평화누리길을 종주할 수 있다.
 재차 완주에 성공하면 '명예의 전당'에 자신의 이름을 올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어플리케이션은 구글플레이(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아이폰)에서 '평화누리길 스탬프투어'로 검색하면 누구나 쉽게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2010년 5월8일 개장한 '평화누리길'은 김포·파주·고양·연천 4개 시·군 12개 코스로 구성된 총 189㎞의 대한민국 최북단 도보 여행길로, 해안철책, 한강, 임진강, 역사·문화 관광지 등 여러 명소들이 산재돼 있다.

 도는 그간 문화·관광자원 연계, 탐방객 안전 확보, 걷기 행사 개최 등 이용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결과, 연간 40만여명이 평화누리길을 찾고 있으며, 12개 코스 종주자수가 500여명에 이른다.

 

/김은섭 기자 kime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