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월요기획] 인천 선거구 핵심 화두 '균형발전'
[월요기획] 인천 선거구 핵심 화두 '균형발전'
  • 이주영
  • 승인 2020.01.20 00:05
  • 수정 2020.03.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발전 조화 깨져 교통·환경·교육 등 격차
인천 시내 전경. /사진=인천일보DB

86일 남은 4·15 총선에서 13개 인천 선거구의 핵심 화두는 단연코 '균형발전'으로 전망된다. 조화가 깨진 도심 발전은 교통·환경·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격차를 빚어내고, 이로 인해 300만 인천시민 간 갈등과 반목이 되풀이되기 때문이다.

19일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인천지역 총선 예비후보는 85명. 선거구별 등록 편차가 큰 만큼 아직 정당별 총선 정비가 완벽해보이진 않지만, 정당별 인천시당은 총선에 한발 더 다가섰다. 정당들은 당 색깔이 분명한 차별화된 공약과 인재 영입을 본격화하고 있다. 인천시당들도 중앙당과 보조를 맞춰 총선 공약 준비에 나섰다. ▶관련기사 3면

문제는 인천의 13개 선거구를 아우를 수 있는 공통 공약과 선거구별 특색 공약이 엇박자를 내면 안 된다는 점이다.

인천 10개 군·구 모든 곳에서 '교통' 인프라를 요구하고 있고,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대체매립지 조성, 광역 소각장 설치 등 '환경' 문제는 인천의 모든 곳에서 피하고 싶은 사안이다. 더구나 인천의 신도심은 학교 등 교육 여건 확충을 원하지만, 원도심은 학교가 빠져나가는 현실에 놓여 있다. 더구나 양질의 일자리는 풀리지 않는 숙제처럼 13개 선거구 모든 곳을 옥죈다.

이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는 지역 갈등으로 치닫고 있다. 서구 갑·을 선거구는 GTX-D 노선을 놓고 한바탕 홍역을 치렀고,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선의 역사 설치를 놓고 골이 깊어졌다. 여기에는 송도국제도시 주민까지 합세해 경제자유구역 세수가 원도심 개발에 투자되는 것에 문제를 지적하는 상황이다.

GTX-B가 지나지 않는 곳은 인천시에 도시철도 등 철길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가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송도·청라 등 광역소각장 설치와 증설은 대상지 범위를 인천 전 지역으로 확대하는 연구용역이 발주되며 1년여 시간을 벌었지만, 계양신도시의 소각장 문제가 불거졌다.

특히 송도의 핫이슈인 화물차 주차장 문제가 중구를 넘어 미추홀구까지 파장이 미치고 있고, 신도심 지역은 학교가 없어 발버둥치지만 원도심은 '학교 재배치'로 기존 학교가 신도심으로 빠져나갈까 조마조마해하고 있다.

교통·환경·교육 등 모든 사안이 인천 13개 선거구의 공통된 현안이자 지역별 동상이몽의 정책인 것이다. 각 정당들이 한쪽에만 국한된 선거 공약을 내놓을 경우 그에 따른 반대급부는 광풍처럼 총선 여론을 악화시킬 우려가 크다.

최문영 인천YMCA 사무처장은 "인천 현안에 대해 지역과 정당·정파간 분열된 목소리를 낼 경우 자칫 인천의 발목을 잡을 우려마저 크다"며 "이번 총선을 지속가능한 인천의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사안별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주영·이순민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