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월요기획] 4·15 총선 100일 앞으로
[월요기획] 4·15 총선 100일 앞으로
  • 이상훈
  • 승인 2020.01.06 00:05
  • 수정 2020.03.1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4년 … 3대 변수가 좌우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100여일을 앞둔 5일 인천 미추홀구 정부인천지방합동청사 로비 안내판에 선거까지 남은 일수가 표시되고 있다. /이상훈 기자 photohecho@incheonilbo.com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선거연령 하향조정 등 표심 연결 미지수
13개 지역구 조정 따른 국회의원 정수확대 여부도 뜨거운 감자

4·15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왔다.

선거법이 어렵게 개정되며 여야가 복잡한 셈법으로 총선 승리를 다짐하는 가운데 300만 인천시민의 표심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3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핵심은 대표성·비례성이다. 정당 투표율을 통해 전국 표심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대변된다.

개정 공직선거법은 현행 '지역구 253석, 비례대표 47석'으로 의석을 구성하되, 50% 연동률을 적용하도록 했다.

연동률이 적용되는 의석수(cap·캡)는 비례대표 47석 중 30석으로 제한된다. 해당 비례대표 30석은 지역구에서 이미 당선된 의석수를 제외하고 정당별로 나눠 가진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인천은 새누리당 33.42%, 국민의당 26.87%, 더불어민주당 25.43%, 정의당 7.49%, 기독자유당 3.10%의 정당 득표율을 기록했다.

전국 평균과 엇비슷한 결과다. 21대 총선까지 정당 개편과 선거구 획정, 공천 등 다양한 정치적 이벤트가 남은 만큼 아직 표심을 읽기는 성급하다.

치열한 표심 각축장이 벌어질 지역구에선 만 18세로 연령이 하향 조정된 선거권에 따라 결과가 엇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21대 총선일 기준으로 만 18세인 2002년 4월16일 이전에 태어난 청소년이 선거권을 얻는다.

지난해 말 현재 인천 10개 군·구별 만 18세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서구(6290명)이고 남동구(5832명), 부평구(5394명), 연수구(4457명)가 뒤를 잇는다.

이 때문에 20대 총선에서 1000표 내외의 표차로 당락이 엇갈렸던 지역구에선 청소년 유권자들의 '캐스팅 보터'(결과를 바꿀 수 있는 투표자) 역할에 관심이 높다.

지난 총선에서 부평구갑 지역구는 당시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4만2271표)와 국민의당 문병호 후보(4만2245표) 간 표차가 26표에 불과했다.

연수구갑 또한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후보가 3만47표를 얻어 2만9833표를 득표한 새누리당 정승연 후보에 214표차로 신승했다.

인천 13개 지역구에 대한 선거구 획정 문제도 뜨거운 감자다.

아직 국회가 선거구 획정안 기준을 마련하지 못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가동조차 안 됐다.

하지만 지난해 말 선거법 개정 당시 '4+1 협의체'에서 선거구 획정 인구 기준선을 선정했고, 이를 통해 수도권과 지역 간 지역구 국회의원 정수를 조정했다는 소문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국회의원 13명으로 300만 시민의 표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는 인천으로서는 1석 이상의 국회의원 증원을 반드시 얻어내야 한다.

그에 맞춰 인구 적정성에 맞는 선거구 획정을 통해 지역 간 균형 잡힌 표심도 반영돼야 한다.

/이주영·이순민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